글로벌 제약바이오 경쟁력, ‘제조’ 역량에 달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남인순 의원이 공동 주최한 10일 국회 토론회 현장]
코로나19 국면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제조’ 부문에 대한 역량을 보다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남인순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공동 주최한 발표 및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이 같이 입을 모았다.

아주대학교 약학대학 박영준 교수는 이날 주제 발표를 통해 “글로벌 시대에 전염력 높은 신종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필수의약품의 안정적인 수급을 도모하고 공적 역할을 강화할 방안이 필요하게 됐다”며 “제조와 공급 중 제조 부문에 맞춰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팬데믹 국면에서 의약품을 수입해오거나 공급을 다변화하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제조 및 R&D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공공제조센터 구축 등이 필요하다는 것.

이어진 패널토의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성장전략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 허경화 대표는 연구단계에 그치지 않고 실용화에 도달할 수 있는 혁신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화 상태인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 초점을 둔 성장전략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 혁신의약품 개발을 통한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갖췄을 때 빅파마가 점유하고 있는 시장에 진입, 제약바이오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남인순 의원도 행사에 앞서 코로나19 위기는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이 강국으로 부상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이를 위해 필수의약품을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의약품 원료와 완제품의 국산화를 국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