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국시 둔 공방…野 “의대생 국시 거부, 일방적 정책 탓”

[사진=. 15일 복지위 국감 현장.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는 15일 오후, 의사 국시를 둔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여당 측은 의대생들에게 국시 재응시 기회를 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다. 반면, 야당 측은 이번 의대생 국시 거부 사태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서 기인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전 국감에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이윤성 원장이 의사 국시 문제를 두고 국민권익위원회를 찾은 사실이 여당 의원들의 뭇매를 맞았다. 복지부 산하 단체장이 정부 정책에 반한 의견을 피력한 것은 적절치 못하다는 질책이 이어진 것. 이에 대해 이 원장은 “주제 넘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하지만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국시 주관기관의 원장으로서 일정 부분 피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후에 이어진 국감에서도 여당은 국시원장의 권익위 방문에 옹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은 “국시원 원장이 공공기관장임에도 불구하고, 원로 의사로서 후학들을 걱정하고 염려하는 마음에 적극적으로 나서준 소신과 열정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또한,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 사태에 대한 이해도 요청했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모든 의료진이 총력 대응한 정성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실망하고 분노한 의료진들의 입장을 헤아려야 한다”며 “일부 의원들이 수험생이 지각을 한 사례 등을 들어 국시 재시험이 부당하다고 말하는데 이번 사태는 본인들의 부주의나 태만으로 일어난 것이 아니고 공의적 판단에서 감행한 부분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