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에 차 즐기면…암, 심장병 사망 위험 낮아져(연구)

[사진=Svetlana-Cherruty/gettyimagesbank]

오렌지, 사과 등 과일이나 브로콜리, 양파 등 채소, 그리고 각종 차와 같은 식품에는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하다.

플라보노이드는 식물에 들어 있는 색소 화합물로 과일, 채소 등에서 적색, 청색, 그리고 황색을 나타내는 주요 성분이다.

이런 플라보노이드와 관련해 이 성분이 풍부한 식품을 자주 먹는 사람들은 암이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적다는 연구 결과(Flavonoid intake is associated with lower mortality in the Danish Diet Cancer and Health Cohort)가 있다.

호주 에디스코완대학교 연구팀은 덴마크인 5만3000여 명의 23년에 걸친 식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평소 플라보노이드를 충분히 섭취한 사람들은 암이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적절한 양은 하루 500㎎ 정도. 다양한 음식과 음료를 통해 섭취하는 것이 중요했다. 예를 들어 똑같이 플라보노이드 500㎎이라 하더라도 한 가지 음식에서 얻기보다는 차 한 잔, 사과 하나, 오렌지 하나 식으로 여러 식품을 섞어 먹음으로써 얻는 쪽이 바람직했다.

플라보노이드 효과는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들에게 특히 큰 것으로 밝혀졌다. 술과 담배는 염증을 키우고 혈관 손상을 일으킨다.

연구팀은 플라보노이드가 가진 항염증 효과, 혈관 기능 개선 효과가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