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국가 재난 응급의료 전문가 양성

[사진=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올해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컸다. 기후위기 등으로 재난에 대비한 응급의료 전문가의 필요성이 점차 증가하는 시점이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국가 재난 응급의료 교육 기초과정을 오는 15일 현장 및 온라인 강의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국가 재난 응급의료 교육센터’는 미국의사협회 공식 재난 교육 프로그램인 ‘국가 재난 응급의료 전문가 NDLS(National Disaster Life Support)’ 교육과정 훈련센터다. 2008년 아시아 최초로 인증을 받아, 현재까지 약 1450명의 재난종사자를 양성했다.

교육과정은 기초과정, 전문과정, 강사과정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교육은 기초과정으로 자연재난, 화학재난, 다중 손상환자 관리, 폭발성·방사선 재난, 공중보건, 생물재난 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과정에는 의사, 치과의사, 수의사, 약사, 간호사, 응급구조사(1,2급), 의료종사자, 공중위생 전문가, 정신보건 전문가, 재난담당 보건직공무원, 소방공무원, 의과대학교 학생, 간호대학교 학생, 보건계열 학생, 사업 및 소방 안전 관리과 학생 등 100명이 지원했다.

재난 응급의료 교육은 11월 20일 같은 구성으로 다시 개설될 예정이다. 이 과정을 이수하면 미국의사협회 NDLS 교육과정 중 기초과정 수료증이 제공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