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돌잔치 참석한 외조부모·하객도 코로나19 확진…4차 감염 추정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돌잔치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1세 여아의 외조부모와 하객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학원 강사에서 시작된 감염이 4차 감염까지 확대된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경기 성남시는 수정구 수진2동에 사는 A씨(57)와 그의 부인 B씨(54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확진된 부천 거주 1세 여아의 외조부모이다.

여아의 부모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은 지난 10일 부천의 한 뷔페식당에서 돌잔치를 했다. 돌잔치에서는 지난 6일 인천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49)가 프리랜서 사진사로 촬영을 맡았다.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소재 클럽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25)의 제자 등이 방문했던 곳이다.

한편, 서울 광진구 자양4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C씨와, 경기 시흥시 정왕1동에 거주하는 D씨(31)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해당 돌잔치에 하객으로 방문했다.

이에 따라 A씨 부부와 외손녀 일가족 및 하객 C씨와 D씨는 학원강사→제자→택시기사에 이은 4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성남시와 시흥시, 광진구는 확진자의 동선에 따른 장소에 방역 소독을 완료한 상태며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