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수술 2800만건 지연

[사진=HalfPoint/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2800여만 건의 선택적(환자의 희망에 의한) 수술이 무산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에 따르면, 영국 버밍엄대학교 연구팀은 71개국 359개 병원의 의사들로부터 수집한 선택적 수술 계획에 대한 정보를 통계적인 모델로 사용해 190개국에서의 수치를 추정했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인한 병원 서비스에 대한 12주간의 피크 타임을 근거로 볼 때, 2020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으로 2840만 건의 선택적 수술이 취소되거나 연기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매주 추가적인 병원 서비스의 중단은 240여만 건의 추가 취소를 초래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의 버밍엄대학교 고문 외과의사이자 교수인 아닐 반구 박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술 취소는 필수적이기는 하지만 환자들과 사회에 큰 부담을 준다”고 말했다.

반구 박사는 “환자들의 상태가 악화돼 재조정된 수술 일정을 기다리는 동안 삶의 질이 악화될 수도 있다”며 “예를 들어 암과 같은 몇몇 질환의 경우에는 수술 지연이 많은 불필요한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전 세계적으로 계획된 수술의 거의 4분의 3이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에 따르면, 약 230여만 건의 암 수술이 취소되거나 연기될 것으로 추정됐다.

연구팀은 “전 세계적으로 630여만 건이 취소될 것으로 보이는 정형외과 수술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Elective surgery cancellations due to the COVID‐19 pandemic: global predictive modelling to inform surgical recovery plans)는 ‘브리티시 저널 오브 서저리(British Journal of Surger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