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생존자, 초미세먼지 특히 주의해야 하는 이유

[사진=VectorStory/gettyimagesbank]
초미세먼지가 암 경험자의 심혈관질환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암 경험자는 암 생존자의 다른 표현으로, 암 진단 후 5년 이상 생존한 사람을 칭한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김계형 교수, 최슬기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한국환경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6년 암 진단을 받은 서울·부산·인천 암 경험자 4만 899명을 추적·관찰했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 노출 정도에 따라 표본을 총 5개 분위로 나눴다. 초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된 5분위는 가장 적게 노출된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과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각각 31%, 47% 높았다. 다만, 상대적으로 입자가 큰 미세먼지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암 종류를 세분화해 초미세먼지와 심혈관질환 위험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방광암과 유방암 환자가 초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에 많이 노출된 5분위 유방암·방광암 경험자는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각각 125%, 144% 높았다.

초미세먼지는 여러 장기에 염증반응을 일으켜 천식 등 알레르기와 심혈관질환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지정한 미세먼지 민감군은 호흡기질환자, 심뇌혈관질환자, 노약자, 임산부, 어린이 등이다. 더불어 이번 대규모 조사를 통해 암 경험자 또한 미세먼지 노출 고위험군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김계형 교수는 “암 경험자는 진단 후 심장에 무리를 주는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를 받기 때문에 심혈관질환에 더욱 취약하며, 실제로 암 경험자 사망의 11%는 심혈관질환에 기인한다”며 “암 완치 판정을 받은 후에도 심혈관질환 예방과 미세먼지 노출 예방에 주의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