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증 환자도 항체 생긴다 (연구)

[사진=undefined undefined/gettyimagebank]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은 증상의 경중, 나이, 성별과 관계없이 충분한 항체가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대 연구진은 뉴욕시 확진자 1,343명을 대상으로 항체 검사를 벌여 이런 결론을 얻었다.

코로나19를 심하게 앓은 사람만 충분한 항체를 얻을 것이라는 그간의 추측보다 희망적인 결과인 셈이다.

항체가 생겼다고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갖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연구진의 다른 연구에 따르면 항체의 양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능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번 연구에서 주목할 점은 참가자의 3% 정도만 응급실 혹은 입원실 신세를 진 중증 환자였다는 점이다. 1,000명이 넘는 대규모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항체를 분석한 연구는 처음이다.

흥미로운 점은 증상이 사라진 뒤 14일이 지나 실시한 첫 항체 검사에서 일부 환자는 항체가 전혀 없는 것으로 나왔다는 점. 그러나 추가로 일주일 이상 지난 뒤 재검사했을 땐 모두 항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항체 검사의 시기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진다”면서 “증상이 사라진 뒤 14일은 항체 형성을 판단하기에 이른 감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항체 검사의 최적 시기는 증상이 처음 나타난 날을 기준으로 판단하는 게 낫다고 밝혔다. 증상이 시작되고 적어도 3주 이상 지나야 한다는 것.

연구진은 항체가 생긴 사람은 확실히 면역력을 갖게 되는지, 그 면역력은 얼마나 지속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향후 과제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Humoral immune response and prolonged PCR positivity in a cohort of 1343 SARS-CoV 2 patients in the New York City region)는 의학 논문 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에 게재됐으며 아직 피어 리뷰를 거치지 않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