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돌연변이 위험은?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쉽게 돌연변이를 일으킨다. DNA를 유전체로 이용하는 B형 간염 등과 구별되는 RNA 바이러스이기 때문이다.

이름에 ‘신종’이 붙어있듯 최근 유행중인 바이러스 역시 코로나바이러스에서 변이를 일으킨 종이다. 지금도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데 여기서 또 돌연변이가 생기면 더 치명적인 상황이 발생하는 것 아닐까?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너무 걱정할 일은 아니다. 우선 바이러스는 감염, 전파 과정에서 계속 변이를 겪지만, 대부분은 바이러스의 특성 변화를 가져오진 않는다. 또 돌연변이 과정에서 바이러스의 병원성이 약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런던 위생 열대의학 대학원(LSHTM)의 피터 스미스 교수는 “진화론적 의미에서 바이러스 역시 자신의 생존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숙주를 빨리 죽여 공멸하기보다는 더 널리 전파되는 방향으로 변이가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2003년 사스 사태에 관한 한 연구는 사스 바이러스도 지속적인 변이 과정에서 병원성이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을 내놓은 적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5일 국내 감염증 환자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질본은 “분리된 바이러스는 다른 나라에서 분석한 염기서열과 99% 이상 일치하였으며,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국 중난대 부속병원 추하이보 부원장은 “현재까지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종이 완치된 환자에게 또 전염되는 반복 감염을 일으킬 것이라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해서 바이러스의 돌연변이가 반길 일은 아니다. 전염성이 더 강해지거나, 변종 바이러스가 기존 진단 장비에서 검출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만에 하나, 전염성과 함께 병원성까지 더 강해진다면 이번 사태는 더 암울한 국면으로 접어들 수도 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해변에서

    r고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