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협 국제간학회(IASL) 회장, HCV 2019과 공동 심포지엄 개최

[한광협 국제간학회(IASL) 회장]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국제간학회(IASL·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the Liver)를 이끌고 있는  한광협 회장(연세의대 소화기내과 교수)이 첫 국제 심포지엄을 열었다.

5일 개막돼 8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되는 ‘HCV 2019 – IASL 공동 국제 심포지엄’이 그 것.  ‘HCV 2019’은 ‘C형간염 바이러스 국제 심포지엄'(International Symposium on Hepatitis C Virus and Related Viruses)으로, 세계 21개국 210명의 과학자 및 의학자가 참가해 C형간염 바이러스의 복제 기전 및 면역반응, C형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간암발생 기전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토의 한다.

한광협 회장은 신의철(카이스트), 타카지 와키타(일본국립감염병연구소), 장승기(포항공대) 교수와 함께 공동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한 회장은 첫날인 5일 “IASL은 1958년 설립되어 간 관련 학회 중 가장 오래 된 국제학술단체”라면서  “간 질환 분야의 교과서 집필로 명망이 높은 영국 에딘버그 대학교 셰일라 셜록 교수가 초대회장을 맡아 간담도 질환의 예방 및 치료, 연구 토대를 마련하는데 노력해왔다”고 IASL을 소개했다.

한광협 회장은 “아프리카, 남미, 동유럽 국가는 물론, 아시아의 의사들 역시 간질환 관련 국제학회에 참석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아시아는 간염 발병률이 서구보다 높지만 질환에 대한 인식도가 낮고, 치료도 제대로 못 받고 있어 교육과 홍보를 통해 이를 바로 잡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광협 회장은 지난 7월 IASL 수장에 올랐다. 국제간학회 60여 년 역사에서 아시아 출신 IASL 회장은 한광협 교수를 포함해 4명에 불과하다. 한광협 회장은 “국제학회 참여 기회가 적은 국가의 의사, 연구자들을 지원해 간 질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치료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이날 ‘HCV 2019 – IASL 공동 심포지엄’은 올해로  26회를 맞은 ‘C형간염 바이러스 국제 심포지엄’사상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된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C형간염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A형 및 E형 간염바이러스에 대한 연구결과도 발표된다.

1989년 처음으로 C형간염 바이러스가 발견된 이후 ‘HCV 심포지엄’은 C형간염 바이러스와 관련된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기회로 큰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C형간염 바이러스와 관련된 분자바이러스학 및 중개 연구를 선도하여 효능이 높은 C형간염 바이러스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기여해 왔다.

C형간염 바이러스 발견 3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도 있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노벨 의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독일의 랄프 바텐슐라거(하이델베르그대) 교수가 기조강연을 하며, 세계 처음으로 시도된 C형간염 바이러스 예방백신의  효능평가 임상시험 결과도 발표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