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상반기 영업익 8억 달성

[사진=서울제약]
서울제약은 올 상반기 영업이익 8억 460만 원, 당기순이익 4억 9046만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51억 5537만 원으로 전년 대비 9% 증가했다.

이로써 서울제약은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이어 전년 대비 모두 흑자 전환했다. 작년 상반기 영업손실 13억 1318만 원, 당기순손실 14억 3591만 원을 기록하며, 2017년 대비 적자 전환한 바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작년 8월 황우성 회장 복귀 후 황 회장의 진두지휘로 경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 파악 후 조직 슬림화, 원가절감, 현장 방문을 통한 임직원과의 소통,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 거래선 및 품목 확대 등 경영 혁신을 이뤄왔다”고 말했다.

서울제약 측은 “최근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콜라겐 필름 ‘CH.V’의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는 매출과 이익 등 경영성과가 상반기 이상의 성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