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센틱스, 건선성 관절염서 증상 개선·방사선학적 진행 억제 확인

[사진=코센틱스]
노바티스는 지난달 12일부터 15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2019년 유럽류마티스학회 연례학술대회(EULAR 2019)’에서 공개된 자사의 인터루킨-17A 억제제 ‘코센틱스’의 새로운 임상 데이터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발표된 데이터에서 코센틱스는 축성 증상을 가진 건선성 관절염 환자에 특화된 증상 개선 효과를 입증하고 치료 2년 차까지 방사선학적 진행 억제를 확인했다. 코센틱스가 건선성 관절염으로 인해 나타나는 주요 증상을 포괄적으로 관리하며, 새로운 표준 치료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건선성 관절염 환자 3명 중 2명은 신체 활동을 제한할 수 있는 염증성 요통을 경험한다. 이번에 발표된 코센틱스 관련 데이터는 축성 증상을 가진 건선성 관절염 환자들만을 대상으로 진행하여 축성 증상을 포함한 전반적인 개선 효과를 확인한 최초의 임상 연구 결과다.

해당 MAXIMISE 3b상 임상 연구에서 코센틱스는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연구는 축성 징후와 증상이 나타난 총 498명의 건선성 관절염 환자에 대해 진행됐다. 코센틱스 300밀리그램 및 150밀리그램 투여 환자의 각각 63.1%와 66.3%가 치료 12주 차에 ASAS20에 도달해 1차 유효성 평가변수와 2차 주요 유효성 평가변수를 모두 충족시켰다. 위약군의 도달 비율은 단 31.3%였다.

FUTURE5 연구를 통해서는 건선성 관절염에서 방사선학적 진행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연구를 통해 코센틱스 300밀리그램을 투여 받은 건선성 관절염 환자의 89.5%에서 치료 2년간 방사선학적 진행이 나타나지 않았다. 미국 류마티스학회의 질병활성도 평가 기준인 ACR 평가에서도 높은 임상 반응이 2년간 유지됐다.

FUTURE5 임상 연구의 참여 저자인 필립 미즈 박사는 “건선성 관절염 환자의 절반은 약 2년 내에 골 미란을 경험하는데, 이를 방치할 경우 회복 불가능한 관절의 손상과 장애로 이어져 환자의 삶의 질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러한 측면에서 2년 내내 건선성 관절염의 방사선학적 진행 억제를 입증한 데이터가 발표된 것은 환자와 의료진 입장에서 매우 환영할만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한국노바티스 의학부 신소영 전무는 “이번 연구결과들은 코센틱스가 건선성 관절염에 대해서 보다 폭넓은 질환 관리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근거”라며 “앞으로도 코센틱스는 최초이자 유일한 완전 인간형 인터루킨-17A 억제제로써 척추 관절염과 건선에 대한 온전한 치료를 찾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표준 치료를 제시하고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