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질환 ‘전립선비대증’, 젊은층 증가…당뇨·비만이 원인

[사진=twinsterphoto/gettyimagesbank]
남성에게만 나타나는 흔한 질환, 바로 ‘전립선비대증’이다.

전립선은 소변이 배출되는 요도를 감싸고 있는 남성 생식기관이다. 배뇨와 생식기능에 관여하는데, 이 기관에서 분비되는 액은 정자의 영양분이 되고 요도의 감염을 막는다.

보통 50대부터 전립선암이나 전립선비대증 등으로 이 기관에 문제가 생기는데, 특히 최근 전립선비대증 환자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3개월 이상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를 복용한 50세 이상 환자 144만 6465명에 대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의하면 전립선비대증 유병률은 2008년 7만 5204명에서 2017년 25만 265명으로 10년간 약 3.3배 증가했다.

신규 환자도 매년 늘어나고 있다. 2009년 2만 7264명이던 신규 환자 수는 2011년 3만 명을 넘겼고 2016년 5만 119명에서 2017년 6만 1016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노화가 주원인으로 꼽힌다. 50대 남성의 50%, 60대와 70대 남성의 60%와 70%에게 나타날 정도로 흔하다.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소변길을 좁아지게 만들고 배뇨장애를 일으키는 이 질환은 다른 만성질환과 마찬가지로 여러 복합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지만, 가장 많이 알려진 원인은 비뇨생식기관의 노화로 인한 남성호르몬 불균형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노인성 질환이라고 여겨지던 전립선비대증이 최근 들어 30~40대 젊은 층에서도 늘어나고 있다.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당뇨, 혈압, 비만과 같은 대사증후군 환자가 늘면서 벌어진 현상으로 분석된다.

대표적인 증상은 소변을 볼 때 느끼는 배뇨증상과 소변이 방광에 찰 때 느끼는 저장증상이다. 배뇨증상으로는 소변 줄기가 감소하는 약뇨, 배뇨 시작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요주저, 소변을 본 후에도 시원하지 않은 잔뇨감 등이 있다. 저장증상은 소변을 너무 자주 본다고 느끼는 빈뇨, 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한 번 이상 잠을 깨는 야간뇨, 갑자기 소변이 마려우면서 참기 어려운 요절박 등을 꼽을 수 있다.

치료는 약물치료와 수술적 치료가 있다. 대표적인 치료 약물로는 전립선 근육의 긴장을 완화해 소변 배출을 돕는 알파차단제와 호르몬 분비를 줄여 전립선비대를 막는 호르몬억제제 등이 있다. 약물치료가 증상 개선에 효과가 없거나 약물에 대한 부작용 혹은 지속적인 혈뇨가 있을 때는 수술을 진행한다.

수술 치료는 경요도적전립선절제술(TURP)과 홀뮴레이저를 이용한 수술이 있다. 전립선비대증 수술을 받은 환자의 70~80%는 수술 후 10년 이상 원활한 배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수술 후 남은 전립선 조직이 노화와 더불어 계속 자라기 때문에 정기 검사를 통한 배뇨와 전립선 상태에 대한 점검이 꼭 필요하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는 “비뇨기 관리는 무엇보다 삶의 질과 연관이 깊다”며 “생명을 유지하는 장기는 아니지만 우리 몸의 노폐물을 배출하는 기관으로, 문제가 생기면 여간 귀찮고 고통스러운 게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전립선비대증을 방치하면 소변을 못 보는 하부요로 증상이 악화돼 방광염 혹은 요로결석 등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심각한 경우 급성전립성염과 신우신염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단순히 전립선이 크다고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므로 전문의 진단을 통해 치료 여부를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