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 환자 점점 증가…이유와 대처법

[사진=mensuria/gettyimagesbank]

두통은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본 통증 질환 중 하나다. 두통이 생기면 피로감과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지만 보통 진통제 복용만으로 호전된다. 하지만 두통이 발생하는 빈도가 잦으면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두통 환자 수는 2014년 75만 8302명에서 2018년 91만 5874명으로 5년 새 약 21%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이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의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학업이나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에 노출되는 빈도가 증가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한다.

두통은 크게 편두통, 긴장성 두통, 군발성 두통 등과 같이 특별한 원인 없이 나타나는 1차성 두통과 뇌종양, 뇌혈관 질환, 뇌수막염 등 확실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2차성 두통으로 나뉜다. 대다수의 두통은 1차성 두통에 해당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과장은 “두통은 원인이 300여 가지가 넘을 정도로 광범위하고 사람마다 각기 다른 양상을 보이기 때문에 정확한 문제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약 진통제를 먹어도 통증이 나아지지 않고, 잦은 두통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다면 신경과 진료를 통해 두통의 종류를 확인한 후 효과적인 치료 방향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양한 두통…정확한 원인 찾는 게 우선

우리가 흔히 겪는 두통은 크게 편두통, 긴장성 두통, 군발성 두통, 후두신경통으로 나뉜다. 먼저 머리 한쪽에서만 통증이 느껴지는 편두통은 머리 혈관 기능 이상으로 인해 발작적, 주기적으로 발생하며, 여성에게 더욱 흔하게 나타난다.

편두통이 시작되면 머리에 심장이 뛰는 것처럼 욱신욱신 거리거나 지끈지끈한 통증이 나타나며,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심한 경우 구토를 동반하기도 한다. ​또한 빛과 소리에 민감해지기 때문에 증상이 심해지는 특징을 보인다.

긴장성 두통은 대부분 사람들이 경험하는 가장 흔한 두통으로 피로, 수면 부족, 스트레스 등이 주원인이다. 지속적인 통증이 앞머리, 양쪽 옆머리, 머리꼭대기, 뒷머리를 비롯해 목과 어깨 주변 근육에까지 나타나는 것이 큰 특징이다.

스트레스가 심할수록 두통 정도도 심해지고, 오전보다 오후에 더 심해지기도 한다. 편두통과 헷갈리기 쉽지만 일상생활을 할수록 증상이 심해지는 편두통과 달리 긴장성 두통은 일상생활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수면 중 갑자기 발생하는 군발성 두통은 매우 심한 통증이 밤마다 주기적으로 몇 주 혹은 몇 개월에 걸쳐서 나타난다. 주로 20~40대 남성에게서 나타나며, 아무 이상이 없던 사람에게 갑자기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눈 안쪽을 도려내는 것 같은 극심한 통증과 한쪽 눈 뒤쪽 또는 눈 주위에 ​15~90분 동안 통증이 지속된다. 강한 통증으로 잠에서 쉽게 깨고 통증이 심하며, 결막 충혈, 눈물, 콧물, 코 막힘, 땀 등 자율신경증상을 동반한다.

후두신경통은 뒷머리와 목 뒤쪽 등 후두신경이 분포한 부위에 따라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다. 뒷머리 한가운데 부분이 아픈 대후두신경통과 귀 뒷부분과 관자놀이 쪽이 아픈 소후두신경통으로 나뉜다.

보통 갱년기에 많이 나타나며 뒷머리와 어깨에 통증과 함께 뒷목 줄기가 뻣뻣한 느낌이 나며, 감각이 잘 느껴지지 않기도 한다. 심해지면 통증이 눈가까지 퍼지고, 눈이 침침해지기도 한다.

◇증상 정도에 따른 치료법

이처럼 두통은 원인과 증상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따라서 진통제를 여러 번 복용해도 증상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고, 통증이 반복적, 주기적으로 나타난다면 뇌 컴퓨터 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과 종류를 파악해야 한다.

대부분 두통은 약물치료로도 효과가 있지만 증상의 정도에 따라 주사치료를 할 경우도 있으며, 드물지만 수술 적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은 약물치료와 함께 압통점 주사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만성 편두통은 보톡스 주사요법이 두통 횟수와 강도를 줄여줘 일상생활 회복에 도움이 된다. 특정 두통 증후군이나 증상이 심하면 신경 차단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군발성 두통은 급성이면 고농도 산소흡입 치료가 효과적이다. 후두신경통 역시 진통제나 항 경련제 복용을 우선으로 하며, 주위 근육들의 압통점 주사나 신경차단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