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은 달릴 수 없었다”

[이윤희의 운동건강]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가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에서 열렸던 아시안 컵에서 손흥민의 부진 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27일 내놓았다. 김판곤 위원장은 “손흥민의 장점인 슈팅에 문제가 있었을 뿐, 체력은 문제가 없었다”고 단언했다. 과연 그렇게 쉽게 결론을 내릴 수가 있을까? 김 위원장은 손흥민의 부진을 ‘미스터리’로 표현했지만, 운동생리학적 관점에서는 중국전 출전이 더 미스터리일 수도 있다.

손흥민은 영국에서 토트넘의 경기를 마치고 대회장인 두바이로 6시간여의 비행 끝에 도착했다. 영국에서 경기를 마친지 채 60시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국전에 출전했고, 이후 8강전까지 기대보다 떨어지는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여기서 축구경기로 인한 신체변화와 체력과 그리고 회복의 관점에서 그 상황을 복기해보자. 90분간의 경기를 위한 체력의 형태는 매우 다양하다. 한 경기당 평균 10~20회(시간으로는 70~90초) 정도의 전력질주, 약15회 정도의 태클, 10회 정도의 헤딩, 50회 정도의 공을 소유하기 위한 관련 움직임, 패스, 수비를 하거나 압박을 피하기 위한 볼 컨트롤과 팀의 전술운용을 위한 위치선정과 균형유지를 위해 페이스조절 같은 움직임을 끊임없이 지속해야 한다.

또한 축구경기는 평균적으로 위치에 따라 조금의 차이는 있지만 경기당 1500~1900칼로리의 열량을 소모한다. 움직이는 거리는 저·중강도로 8~9km, 전력질주에 해당하는 고강도로 1.5~2km를 달리는 것으로 총 9.5~11km(110~150m/분) 정도를 달린다.

운동장에서 선수는 대부분 유산소대사에 의존하여 달리는 에너지를 얻지만 실질적으로는 무산소역치(Anaerobic threshold) 수준에 가까운 최대심박수의 80~90% 수준으로 경기를 한다. 무산소역치란 일정강도를 넘으면 젖산의 생산량이 증가하여 분해할 수 있는 능력을 초과하는 경계시점을 말한다.

대략 몸 안에 저장된 탄수화물(글리코겐:glycogen)로부터 약 70%, 지방으로부터 약 30%를 이용하여 에너지를 사용한다. 이런 과정에서 아무리 잘 단련된 선수라 해도 당연히 미세한 근육 손상을 동반한다. 글리코겐의 고갈, 대사성 산증이 발생하고, 탈수가 상당히 진행되며, 중추피로가 증가한다. 더불어 스트레스호르몬 분비가 활성화되고 일시적이지만 면역기능이 떨어진다.

경기를 마친 후 다음 경기까지 회복이 이루어지려면 이론적으로는 약 96~120시간(4~5일)이 걸린다. 게다가 대부분의 연구에서는 훈련과 경기에 필요한 열량보다 덜 섭취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이는 부지불식간에 만성피로로 이어지고 전체적인 경기력 저하로 귀결된다.

따라서 격렬한 경기 후 6시간 이상의 장시간 비행에다가 직전 경기로부터 60시간도 지나지 않았고, 고온다습한 환경에 적응할 틈도 없이 또 경기에 출전했으니 이미 체력(미세 근육 손상의 복구와 글리코겐의 재저장)이 최고조가 아닌 상태에서 우수한 경기력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다. 정신력, 투지, 기술도 기본적인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그것을 기대할 수 있는 상태가 절대 아니었다. 이미 경기장에 들어가기 전에 희망하는 경기력은 기대할 수 없었다.

축구협회 김 위원장은 “중국전이 문제가 아니라 6일 쉬고 난 뒤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면서 중국전 출전에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손흥민은 경기를 하면서 컨디션을 회복하는 스타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손흥민도 사람이고, 생물 법칙에서 동떨어진 사람은 없다. 중국전에서 생긴 미세근육의 손상과 만성피로가 회복되지 않았을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 중국전에서 무너진 밸런스가 이후 경기에까지 이어졌다고 보는 것이 훨씬 더 합리적이다. 최악의 상태에서 근육에 새겨진 기억이 이후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큰 것이다. 몸이 최적상태에서 멀어지면 전술 적응력도 떨어지게 마련이다. 실제로 손흥민은 이후 경기에서 슈팅뿐 아니라 공간에서의 움직임과 주력 등에서 한계를 노출했다. 손흥민을 중국전에 출전시키지 않고 휴식과 회복 뒤 다음 경기에 출전시켰으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계속 남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8개 댓글
  1. ROIYOU

    기뤼기들 웃기네

  2. ROIYOU

    좀 더 솔직한 기사 못쓰나.토트넘에서 이틀간격으로 경기할 때는 날라다니는데 결국 돈걸린 프로 경기는 죽어라 뛰고 나라에서 부른 경기는 영양가 없는 경기니깐 볼이 와도 귀찮다는듯 다시 볼 준 선수에세 도로 툭 차주고 패스 안받겠다는 식으로 뒤돌아서 딴청하고.아무리 체력이 안되도 볼을 주면 파고드는 시늉은 해야지.다시 특 차준게 네번이나 되고.이런 애들은 광고 주는 것도 아까워

    1. 때니

      님아 이글은 운동 생리/영양학적으로 분석한 칼럼리스트자나요 ㅋㅋㅋ

      제대로 정독 좀 하슈

  3. 박지성

    토트넘에서 이틀 간격으로 뛸 때엔 날아다니지 못했고 사흘 간격으로 뛸 때에도 풀 타임 뛴 적 없는데 ROIYOU… 축협에서 왔나? 칼럼니스트와 기자도 구별 못하나?

  4. 출전 전날까지 해설위원들과 현장에서 라인업에 포함시킬지 말지 고민했다는 기사도 있었지요. 컬럼리스트의 의견에 동의 합니다. 과학적으로 분석 하셨겠죠.

    항간에는 아시안컵에 뛰기 싫어서 그랬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럴 맘이라면 선발 시에 고사를 했겠지요. 이런 억지는 더 이상 없기를 바래봅니다. 손흥민 화이팅!

  5. 전차

    매우 훌륭한 분석 기사입니다.
    중요한 국제 경기엔 의료진뿐아니라 운동생리학자를 동반해야 할듯합니다.

  6. RLADUDALS

    코메디닷컴이 코메디 하네요.1월25일 경기 마치고 돌아가서 1월31일 왓포드 경기 하는거 보신 국민들이 배신감 들었을 겁니다.체력이 방전되었고 뭐고 그런게 중요한게 아닙니다.툭툭 차는 성의없는 경기와 죽어라파고드는 경기.국민들이 느낀 생각은 모두 삐뚤어진 생각입니까?저도 얼마전까지는 새벽 잠을 포기하고 손흥민 경기 지켜보고 박수쳤습니다.근데 아시아컵 경기는 체력을 떠나 투지 자체가 없었어요.오죽하면 같이뛴 선수 중 한명이 현이 변한거 같다고 했을까요?..

  7. 아연이네

    동감합니다.
    아시안컵 경기는 정말 성의가 없었어요….국민들이 보는 눈은 이심전심인가 봅니다

  8. 쫑이

    사람 마음의 간사함은 모두 마찬가지 아닐까요?
    병역면제 해줬으니 안오면 국민들 욕할거고 광고도 날아가고..안올수 도 없고 짜증났겠지요.
    이해해줍시다..

  9. 루이뷔퉁

    난 손흥민이 패스해줬는데도 툭 밀어버리는거 보고 뭔가 맘이 안좋구나하고 생각했습니다.체력과는 상관없는 행동인데,,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국민들이 실망한거는 실망한건데.체력으로만 핑게대기는 좀 그렇고..뭔가 손흥민이 기분을 상하게 한게 있다면 그걸 고처야 하지않을까요

  10. 뽀로로

    체력보다는 받처주는 애들이 제 역할을 못했다고 봅니다.토트넘에서는 80분 넘어가도 지칠대로 지친 상태에서도 알리 에릭센.무사시 이런 애들이 패스가 엄청 좋자나요.그런 패스 받으면 전력 질주하게 됩니다.근데 한국 애들 패스도 안좋고 엉망인데 뒤고 싶겠어요.체력 문제는 아닌것 같습니다

  11. 벗법수

    전 손흥민이 뭔가 대표팀에서 기분 상하게 한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체력 문제는 아닌것 같아요.명색이 토트넘 간판 공격수인데

  12. AT

    다시 봐도 오직 힘들어고 지쳤으면 …. 생리학적으로 풀어놓은 칼럼을 보니 이해가 됩니다.
    손흥민 선수 모습 길게 보고 싶습니다. 피로해결과 컨디셔닝 관리 잘 받았으면 합니다.

    손홍민 선수 화이팅!!

  13. AT

    손흥민 선수 화이팅 !!

  14. 재후니

    에너지가 재충전이 제대로 되지 않은 몸으로 빠르게 움직일 수없었을 것이라는 과학적인 분석에 공감이 가네요

  15. Omnn

    스포츠는과학적 분석도 중요하지만 선수의 마음 가짐이 더 중요하지요.많은 국민이 실망한거를 인식해야합니다

  16. 서브퀸

    국가대표팀에는 여기 글쓴분보다 더 유명한 박사들이 포진해있고 그들도 모든걸 파악하고 전달합니다. 이런 분석이 원인을 다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1. Football

      서브퀸님~
      그럴 것이라고 여겨지지만 내면을 들여다보면 꼭 그렇지않다는게 관계자들의 공통적인 의견이더군요~
      다만 경기력에 관련된 생리,영양,컨디셔닝에 관련된 전문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요~더구나 재활,트레이너 분야는 비상근, 계약직이기에 주어진 업무만 하기에 지도자그룹과는 별개로 소통에는 한계가 있다하던데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