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트룩시마 중남미 行…8조 시장 선점

[바이오워치]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중남미 제약 시장 입찰 경쟁에서 램시마와 트룩시마 수주에 성공하며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중남미 지역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74억5000만 달러(약 8조2900억 원)로 추산되며 전체 헬스케어 산업의 경우 매년 8%씩 빠르게 커지고 있는 대표적인 성장 시장이다.

특히 중남미는 고령화 사회 진입이 빠르게 이루어짐에 따라 보건의료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고, 글로벌 제약사 진출 역시 활발하게 이루어지면서 국민 의료 접근성이 향상되는 등 제약바이오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주요 마켓으로 주목 받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4분기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리툭시맙 의약품 입찰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하며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 공급을 확정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입찰 성공에 따른 공급 계약을 통해 향후 2년 간 에콰도르 공공시장에 트룩시마를 독점 판매할 예정이다.

이로써 지난해 열린 과테말라, 코스타리카 입찰 수주에 이어 금번 에콰도르 수주 계약도 성공함에 따라 트룩시마의 중남미 시장 확대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룩시마는 현재까지 중남미 7개국에서 판매허가를 획득했으며 올해 브라질, 칠레, 페루 등에서 허가 획득이 예상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시장성과 상징성을 모두 갖춘 주요 국가들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가 이후 개최될 국가별 입찰 경쟁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트룩시마’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도 지난해 12월 페루에서 개최된 인플릭시맙 입찰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페루는 이전까지 램시마가 95%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사실상 독점 판매되던 국가다. 이번 입찰 승리를 통해 페루에서 램시마 독주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유방암ㆍ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 런칭도 올해 안에 마무리 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브라질, 멕시코 등 주요국에서 허쥬마 판매 허가 획득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규제기관과 소통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지역에서 지속적인 바이오시밀러 판매 확대를 위해 현지 법인 설립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설립된 칠레를 포함해 현재까지 중남미 4개 국가(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에서 현지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페루, 아르헨티나에 추가적으로 법인을 설립, 중남미 시장 선점을 위한 교두보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대부분 중남미 국가에서는 의약품 무상 공급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의약품 구매 주체인 정부의 경우 건강보험재정을 절감할 수 있는 의약품에 대한 구매 선호도가 높은 편”이라며 “의학적 효능과 안전성, 가격 경쟁력을 고루 갖춘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중남미 국가들의 선호도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추가 법인 설립을 통해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시밀러의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