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비염

정의

일반적으로 만성적으로 생기는 비강내의 염증을 만성비염이라고 하는데 이는 정확한 의학용어는 아니며 여러 종류의비염들을 포괄해서 일컫는 용어라 할 수 있습니다. 급성 비염은 흔히 감기를 지칭하는 감염성 비염이며만성 비염은 원인에 따라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세균에 의한 만성 감염성 비염 외에 만성 비염에는 비후성 비염, 한랭성비염, 알레르기성 비염 등, 여러 가지가 포함될 수 있으며우리가 흔히 접하는 만성 적인 경과를 밟게 되는 비염은 알레르기성 비염이거나 만성 축농증(부비동염)으로 확진 될 때가 많습니다.

원인

비감염성 만성 비염의 원인으로는 비강구조 이상, 비강종양, 자율신경계의 불균형, 호르몬 이상,약물, 정서불안 등이 있을 수 있으며, 또한비강 물혹(용종), 만성 부비동염, 비강 이물, 선천성 코 기형이 동반되어 있을 때도 만성 비염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증상

원인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만성 비염 환자들은 증상의 심한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유사한 임상적 양상을 보이게됩니다. 일반적으로 호소하는 증상은 코막힘이 자주 일어나고 코막힌 음성이 나오며 냄새를 잘 못 맡는경우가 흔합니다. 또한 코막힘이 보통 좌우로 교대로 막히게 되며 그 정도는 다양합니다.

 

증상이 심할 때 환자는 양쪽 코가 모두 막혀서 코를 통한 호흡에 장애가 생기므로 입을 통한 구강호흡을 하게되며 이로 인하여 인후염에 쉽게 걸리고 목이 자주 아프게 됩니다. 머리가 무겁다고 호소하며 주의력이산만해지고 집중력저하가 발생되기 쉬워 업무와 학업에 지장을 주기도 합니다.

 

다른 증상으로는 비루(콧물)가있는데 대개의 비루는 맑은 수양성이나 세균에 의해 감염이 되면 황록색의 화농성 비루로 변하기도 합니다. 비강의분비물이 후비공으로 넘어가는 경우 콧물이 목뒤로 넘는 느낌이 있어 불쾌감을 줄 수도 있으며 이를 후비루라고 합니다. 장기간의 후비루는 만성기침의 원인이 됩니다.

 

만성 비염은 염증으로 인해 비점막의 신경이 노출되어 발작적인 재채기를 유발하기도 하며, 후각소실 또는 후각감퇴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만성 비염 환자의비강을 진찰해 보면 비점막의 종창 소견과 함께 수양성 혹은 농성 분비물이 관찰되기도 합니다.

 

비점막의 종창이 오래가게 되면 충혈완화제로도 수축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흔히 낮보다는 밤에 더욱 불편하며, 옆으로 누웠을 때 아래쪽 비강이막히는데 이는 아래쪽 점막이 충혈 됨으로써 생기게 됩니다.

 

만성 부비동염으로 만성비염이 발생되었을 경우에는 누렇고 푸르스름한 콧물이 나올 수 있고,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만성비염이 발생되었을 경우에는 코가 가렵고 맑은 콧물이 많이 나며, 코가 자주 막힐 수 있습니다. 또한 콧물이 많이 나와 콧구멍 입구와코의 바로 아래 부분이 헐고 진물이 날 수도 있습니다. 또한 만성 비염은 누낭염, 결막염, 이관염, 중이염, 인후두염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종류

만성비염은 원인에 따라 감염에 의한 감염성 비염, 외부자극에의한 혈관운동성 비염, 약제에 의한 약물성 비염, 비강 내점막과 뼈가 두꺼워지는 만성비후성 비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진단

1.문진

증상의 발생시기와 반복적 유무, 계절 또는 하루 일과시간 중의차이 등을 확인 하며 과거병력, 직업 및 환경 노출여부, 약물노출여부, 일반건강 상태 등 전반에 걸친 내용을 확인합니다.

 

2.내시경

내시경을 통하여 직접 코 안의 구조와 비점막의 상태확인 및 부비동염의 확인이 가능합니다.

 

3.방사선검사

X선 단순 촬영 영상이나 컴퓨터 단층촬영 등을 통해 눈으로 보이지않는 구조적 이상소견이나 장애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4.피부검사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인 항원물질에 감작된 사람은 항원물질과 반응하는 특이 면역글로불린 E(Ig E) 항체를 만듭니다. 이 특이 항체는 우리 몸 전체에 퍼져있는 비만세포의 표면에 결합되어 있는데, 피부반응시험을 할 때 피부를 통해서 항원물질이 들어오면 항원물질과항체가 결합하여, 비만세포가 히스타민 등 여러 가지 화학적 매체물질을 분비하게 됩니다.

 

이 중 특히 히스타민은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피부에 모기 물린 것과 같은 팽진과 발적을 일으킵니다. 이러한 반응의 강도를 측정하여 원인 항원물질에 감작되었는지를 판정하는 검사입니다.

 

5.특이 면역글로블린E 항체 측정

혈청 내 특이 면역글로블린 E 항체 측정은 원인 항원을 판정하는데매우 유용한 방법입니다. 알레르기 질환에서는 혈중 면역글로블린 E가증가합니다. 면역글로블린 E는 비만세포나 호염기구와의 결합성이강하고 면역글로블린 E와 결합한 이런 세포에 항원물질이 붙으면 여러 가지 활성 물질이 방출되어 두드러기나천식이 일어납니다.

 

6.호산구 측정법

알레르기성 질환이 있으면 백혈구 가운데 호산구가 증가합니다. 백혈구중 호산구의 비율을 조사하여 판정합니다. 그러나 말초 혈액 내에서의 호산구 증가가 반드시 면역글로블린 E를 매개로 한 알레르기반응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다른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서도 상승할 수 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따라서 호산구가 증가할 경우 정밀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천식 환자인 경우 호산구가 30∼40%로 증가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을 치료하고 있는 환자는 따로 생체에 이상이 없어도 호산구가 증가하면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것이바람직합니다. 일반적으로 혈액 검사는 호산구가 5% 이상이면추가적인 검사를 시행합니다.

 

7.면역성검사 (challenge test)

면역성 검사의 원리는 추정된 항원을 환자에 접촉시켜 알레르기 반응의 증상을 유발시키는 것 입니다. 만일 반응이 일어난다면, 이 항원이 환자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원인임을 입증하게 됩니다. 기관지 면역성검사는 기관지 천식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환자에겐 다른 종류의 항원을 흡입해 볼 것, 또는 물리적으로 천식을일으켜 볼 것을 요청하기도 하며, 또는 추위 등에 노출시키기도 합니다.

 

비염이나 음식물 알레르기에도 똑 같은 원리가 적용됩니다. 면역성검사는해석하기가 어렵고, 만일 과도한 알레르기반응이 유발되는 경우 응급상황에 빠질 경우도 있으므로 이러한상황에 대한 대비가 되어 있는 시설 및 장비가 갖추어진 곳에서 전문인력에 의하여 수행되어야 합니다. 이면역성검사는 또한 증상의 위험성을 평가하거나 치료 및 약물의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서도 이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치료

치료는 환자의 병력, 증상과 진찰소견을 종합하여 판단하고 정확한진단을 내리는 것에서 시작해야 합니다. 감염성 비염인 경우에는 대개 적절하고 충분한 기간 동안의 항생제투여로 완치를 기대할 수 있으며 합병증이 있을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기대할 수 있으나, 어린이들에게는수술적 치료보다는 약물 치료가 원칙입니다.

 

만성 비후성 비염의 경우에는 경구용 점막수축제, 국소분무형 스테로이드제제, 국소 스테로이드 주사법 등이 있으며 수술적 치료로써 비대해진 비강 내 점막을 정리하여 줄 수도있겠습니다. 혈관 운동성비염은 치료로 국소분무형 스테로이드 제를 사용하는데 비폐색이나 비루에 좋은 효과를보이며 증상에 따라 항콜린제를 같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중격만곡증 교정 수술이나 비갑개 성형술등의 수술적 치료를 동반할 경우 약물 치료에 대한 효과가 더 좋을수 있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비강 내 만성적인 염증이므로 장기적인 치료와 관심이 요구됩니다. 원인항원에 대한 회피요법과 적당한 약물요법은 필수적이며, 이 두가지 치료법이 효과가 없을 때는 면역요법, 수술요법을 고려합니다.

 

1.회피요법

알레르기는 만약 환자가 원인이 되는 항원에 전혀 노출되지 않는다면 발생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우선 원인항원과 자극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이를 회피요법이라 합니다. 하지만 회피요법만으로 증상을 치유하기도 무척 어려운데, 각 환자의생활여건 상 항원에 노출되기 쉽고 이를 바꾸기가 어려우며, 또 원인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는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가능한 한도에서 최대한 회피 노력을 하여 항원의 노출을 줄이면 그만큼 증상의 정도도 줄일 수 있으며약물요법의 약물 사용량을 줄일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항원인 집먼지 진드기를 없애고, 꽃가루와 같은 항원에 노출도 삼가 하여야 합니다. 또한 애완동물의털에 민감한 사람은 애완동물을 키우지 말아야 합니다.

 

2.약물요법

약물요법에는 항히스타민제제의 경구 투여와 코 속에 뿌리는 점비약 등 점막수축제류 등이 주로 사용됩니다. 항히스타민제는 비강점막의 혈관과 감각신경에 대한 히스타민의 작용을 차단해 주어 일련을 증상을 막아줍니다. 비강 내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하는 것은 효과적이며 국소부위에 작용하여 전신부작용이 거의 없는 게 장점이고, 알레르기성 비염을 포함한 만성 비염에 효과적입니다.

 

이 분무제는 하루 1∼2회 규칙적으로 써야 하고, 코가 막힐 때만 뿌리면 효과가 떨어집니다. 주 증상인 재채기, 콧물, 코 막힘, 가려움증등 대부분의 증상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무제 중 혈관수축작용을 하는 약품인 항울혈제를 지속적으로사용하면 코 점막이 손상되고 위에 설명하였던 약물성비염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3.수술요법

수술요법은 약물요법만으로 잘 낫지 않는 알레르기성 비염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목적으로 시행되며, 심한 코 막힘이나 증상을 악화시킬 정도로 비강의 형태에 이상이 있는 경우, 부비동염(축농증)이 있을 때 이러한 동반문제를 완화시킬 목적으로 시행합니다. 이물질에 대해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코 점막을 레이저로 소작하여 점막의 반응성을 낮추는 방법과 비디안 신경절제술등이 있습니다.

 

4.면역요법

환자의 연령이나 알레르기 반응의 정도 등에 따라 원인 항원을 투여하여 체내 면역반응에 변화를 일으키게 합니다. 어린이에게 효과가 뛰어나며, 치료기간이 3∼5년으로 장기간이지만, 70∼80% 효과를 봅니다. 원인항원을 낮은 농도에서 점차적으로 양을 늘리면서 피하주사를 사용하여 인체 외부에서 항원이 유입되어도 알레르기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탈감작 방법입니다. 그러나 심각한 부작용도 많으므로 심장 질환자나 임산부, 중증의 천식환자에서는 금해야 합니다.

합병증

만성 비염 환자에게 적절한 치료를 충분히 시행하지 않으면 만성적으로 염증이 지속되어 비강 내의 점막과 비갑개에회복이 불가능한 비후(코점막이 부어 오름)가 발생할 수 있다. 때로는 거대한 하비갑개가 관찰되기도 하는데, 이러한 상태를 만성비후성 비염이라고 한다. 만성 비후성 비염은 원인에 상관없이 만성 비염의 염증상태가 지속적으로 장기간진행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만성 비염은 누낭염, 결막염, 이관염, 중이염, 인후두염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예방

일단 생긴 비염은 장기화 하지 않도록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혈관운동성 비염의 경우 자극이 되는 환경을 회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약물성비염의 경우 국소용 비점막수축제를임의로 장기간 사용하는 것을 금해야 합니다. 만성비염이 생기면 비강에 자극이 되는 환경을 피하고, 호흡기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질환 관리법

만성비염이 생기면 비강에 자극이 되는 환경을 피하고, 호흡기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특히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으면 다음을 참조하십시오.

·        양탄자와 소파 등의 가구류는 최소한 일주일에한번 이상 특수 필터 진공청소기로 청소한다.

·        오래된 인형이나 베개, 침구류는 버리도록 한다.

·        침구류는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씩 섭씨 60도 이상의 온수에 세척한다.

·        집안의 카펫이나 천으로 된 소파 등은 모두치운다.

·        집안의 습도를 낮춘다. 가습기의 사용을 되도록 자제한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