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정의

자궁내막이 질은 정상적으로 항상 윤활액이 분비되어 질벽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보통 냄새가 없이 맑은 것이 정상이나 염증이 생긴 경우는 질 분비물의 냄새가 심하거나, 외음부의 가려움증이 심하거나, 색깔이 평소와 변하게 되는데 이러한 증상을 질염이라고 합니다.

원인

질염은 박테리아, 효모균, 바이러스, 외음부나 질에 바르는 크림과 스프레이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으며, 꽉 쪼이는 의류나 통기가 안 되는 옷을 착용한 경우 ,경구용 피임제 복용, 폐경, 당뇨병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감염에 의해 야기되는 질염은 원인균에 따라 트리코모나스, 칸디다, 가드네레라 질염 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증상

질염에 걸린 경우 균종류에 따라 증상은 약간씩 다를 수 있으나 흔하게 냉,대하증으로팬티가 젖을 정도로 질분비물이 많은 경우 분비물의 색이 진하거나 끈적이며 흐르고 비린내 같은 악취가 나는 경우는 산부인과를 방문하여야 합니다.

 

일반적인 질염의 증상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질 분비물에 불쾌한 냄새가 난다.

– 소변 시 타는 듯한 느낌이 있다.

– 외음부가 간지럽다.

– 성교 시 불편하다.

 

정상적인 질분비물과는 구분하여야 합니다. 정상적인 질분비물은질에서 떨어져 나오는 세포사이의 조직액이 밖으로 스며 나오는 산출액과 자궁경부에서 나오는 점액, 자궁내막나팔관의 산출액등이 있는데, 색이 희고 뭉쳐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종류

트리코모나스 질염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한 감염으로 생기는 질염입니다. 감염경로는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성교로 전염되는 것은 확실하며, 그외 변기, 수건, 목욕탕에서 전염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여성에서는 냉의 양이 속옷을 자주 갈아 입을 정도로 많고, 묽으며누런 농성 분비물이고, 거품이 섞여 있습니다. 그리고 질은몹시 가려우며, 화끈거리는 작열감이 있고, 때로는 성교통을동반하며, 질 점막은 염증 반응에 의하여 발적됩니다.

 

반면 남자는 대개 증상이 없으나 간혹 요도구의 발적과 드물게 농성 분비물이 있을 수 있습니다. 치료는 증상이 없더라도 배우자 모두가 치료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항원충제를 복용합니다.

 

칸디다 질염

칸디다라는 진균(곰팡이)이유발하는 것으로 성교에 의해 주로 전파되며, 당뇨병, 임신, 비만, 항생제의 복용, 피임약의복용 시에도 잘 발생합니다.

증상은 우유 또는 치즈 모양의 분비물과 함께 심한 질의 가려움증이 있고,붉은 구진 등이 나타나게 됩니다. 치료는 항진균제 질정을 사용합니다.

 

가드네레라 질염

원인은 가드네레라라는 세균이며, 주로 성교에 의해 남녀 모두에게감염되나 남성은 대부분의 경우 증상이 없습니다. 냉은 양이 적고, 회색의묽은 분비물이 나오며, 생선 비린 냄새 같은 특이한 악취가 납니다. 반면질에 충혈이나 심한 가려움증은 거의 생기지 않습니다.

치료는 역시 부부가 함께 진행해야 하며, 항원충제나 항생제를복용하면 됩니다.

 

모닐리아성질염

곰팡이류(진균류)에감염되어 생기는 질염입니다.

 

세균성 질염

여러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질염입니다.

 

비특이성질염

사춘기 전이나 폐경기 후에 질상피가 얇은 상태에서 여러 자극성 현상이나 다른 비특이성 감염균에 의해 쉽게반응하여 생기는 질염입니다.

 

위축성질염

에스트로겐 (여성 호르몬)양이감소하여 질 내의 정상적인 호르몬 양과 pH가 변한 결과로 생기는 감염 또는 염증으로, 전염성이 없습니다.

 

외음부질염

사춘기가 되지 않은 여자어린이의 질이나 음핵의 감염 또는 염증을 말합니다.

진단

질에서 분비물을 취해 현미경 검사, 세균 배양검사를 통해 원인을 확인합니다.

치료

치료는 여러 형태의 질염이 있기 때문에 질환의 원인에 따라 다양하게 시도합니다.
항생물질이 섞인 치료용 질정제를 질에 삽입하거나 내복약으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성적 접촉에 의해 남성에게 전이되므로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부부가 함께 치료해야 합니다.

합병증

질염을 오래 방치 할 경우 자궁 경관염이나 자궁 난관염등의 합병증을 일으켜 불임이나 조산의 원인이 되기도합니다. 세균성 질증이 있는 상태에서 수술을 하게 되면 골반염으로 옮아가기 쉽습니다. 또 후유증으로 나팔관이 막혀 불임이 되기도 합니다.

 

한편 임신 중에 세균성 질증을 앓게 되면 태아를 둘러싸고 있는 양막에 염증이 생겨 양수가 조기에 터질 수있으며, 그 때문에 조산을 하게 되어 저체중아 출산 등 아기에게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한 융모양막염, 분만 후 자궁내막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방

– 외음부의 청결을 유지하고 가능한 한 건조하게 합니다.
– 자극성이 있는 비누나 세척제, 여성용 위생 분무기, 향기 나는 화장지, 향기 나는 삽입물 등을 피합니다.
– 질세척(관주욕)을 자주 하지않습니다.
– 욕조목욕을 하지말고 샤워를 합니다.
– 생리기간 내내 삽입물을 사용하지 마십시오.
– 피임용 기구를 깨끗하게 사용하십시오.
– 나일론 같이 통풍이 되지 않는 재질로 된 속옷을 피하고 면으로 된 속옷을 입습니다.
– 젖은 옷을 입고 오래 있지 않습니다. (특히 수영복등)
– 배변, 배뇨후 휴지 사용 시 앞에서 뒷쪽으로 닦습니다.(질에서 항문쪽)
– 당뇨병이 있으면 치료계획을 철저히 따릅니다.
– 비만하면 체중을 줄입니다.

질환 관리법

– 항상 질을 청결하게 합니다. 생식기 부분을 적어도 하루에 1회 이상 깨끗하게 씻어줍니다.
– 질 부분이 가려울 때 긁지 않습니다.
– 약을 먹다가도 증상이 사라지더라도 처방받은 대로 끝까지 먹습니다. 증상이 없어도 감염균은 질내에 남아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 탐폰의 사용을 자제합니다.
– 질염, 냉, 대하증이 감지되면 자각증상만으로 광고만 보고 투약하면 오히려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으므로 병원에서 원인균이나 요인을 찾아 정확한 치료를 받는 습관을 갖는 것이 원칙입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