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진 식약처장, “첨단 바이오 의약품 법안 제정할 것”

[바이오워치]

[사진=셀트리온]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첨단 바이오 의약품을 적극 지원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국내 바이오 의약품 개발 현장을 살펴보기 위해 22일 인천광역시 연수구에 위치한 셀트리온 제2공장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바이오 의약품 연구 개발 현장 의견을 듣고, 세계 최초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인플릭시맵)개발로 유럽·미국 등 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산업 성장에 기여한 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류영진 처장은 현장에서 “세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본격화되는 상황에서 기업 등 민간부문의 우수한 연구 성과가 신속하게 제품화로 이어져 환자의 치료기회를 확대하고 해외 시장에 보다 빨리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류 처장은 ▲해외 바이오 의약품 규제 정보 제공 및 컨설팅 확대 ▲첨단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맞춤형 심사 ▲첨단 바이오 의약품 제조 품질 관리 기준 마련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현재 국회 계류 중인 첨단 바이오 의약품 법률안과 관련해 류영진 처장은 기술 발전 속도가 빠른 세포 치료제, 유전자 치료제와 같은 첨단 바이오 의약품의 개발과 제품화에 규제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업계, 시민단체, 관련 부처와 적극적으로 소통·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법안을 제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힐 전망이다.

더불어 류 처장은 혁신 성장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바이오 의약품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내 바이오 의약품 산업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줄 것을 업계에 당부할 계획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