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전자, 로봇 헬스케어 나선다

바이오워치

[사진=CES 2019에서 공개된 삼성봇 리테일, 케어, 에어(삼성전자)]
삼성전자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술이 총집약된 헬스케어 로봇군이 미국에서 첫선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프로젝트로 개발된 ‘삼성봇’ 3종,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Gait Enhancing & Motivating system, GEM) 3종을 공개했다.

삼성리서치아메리카가 만든 삼성봇은 케어(Care), 에어(Air), 리테일(Retail) 등 3개 라인업으로 준비됐다. ‘삼성봇 에어’는 집안 공기질 관리에 최적화된 로봇이다. ‘삼성봇 리테일’은 쇼핑몰, 음식점 등 매장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봇 케어’는 실버 세대의 건강과 생활 전반을 종합적으로 관리해준다. 사용자의 혈압, 심박, 호흡, 수면 상태 등 건강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올바른 복용 방법과 복약 시간을 안내해준다.

가족, 주치의 등 사용자가 승인한 사람은 스마트폰을 통해 사용자의 건강관리 일정을 설정하고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다. 낙상, 심정지 등 위급 상황을 감지하면 119, 가족에게 긴급 연락을 해준다. 스트레칭 등 집에서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운동을 제안하거나 선호하는 음악을 들려주는 등 정서 관리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종합기술원은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선보였다. 근력 저하, 질환, 상해 등으로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재활과 일상생활 거동을 돕는 헬스케어 로봇이다.

삼성 웨어러블 로봇은 로보틱스 기술을 기반으로 주요 근육의 부하를 덜고 신체 에너지 소모를 줄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고관절, 무릎, 발목 등 착용 위치에 따라 3가지로 구분된다.

관절염 환자와 재활 대상자에 최적화된 무릎 로봇은 30킬로그램 이상의 체중 경감 효과로 무릎 통증을 완화해 준다. 걷는 속도를 10% 빠르게 하고 보행 대칭성을 25% 이상 개선하는 발목 로봇 역시 재활에 특화된 로봇이다. 고관절 로봇은 걸을 때 20% 정도 힘을 보조해 걷는 속도를 더 빠르게 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리서치아메리카, 삼성종합기술원을 중심으로 사회적인 요구를 반영한 로봇을 지속 개발할 예정”이라며 “일회성 공개가 아닌 다양한 로봇 제품군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