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美 길리어드에 9000억 규모 기술 수출

[바이오워치]

[사진=Artsanova/gettyimagesbank]
유한양행이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에 7억8500만 달러(약 8820억 원) 규모의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7일 공시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비알코올성 지방 간염(NASH) 치료를 위한 두 가지 신약 후보 물질에 대해 길리어드와 기술 수출 계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비임상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며, 길리어드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후보 물질에 대한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갖게 된다.

계약에 따라 유한양행은 반환할 의무가 없는 계약금 1500만 달러(약 170억 원)을 받게 되며, 이후 개발, 허가 및 매출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7억7000만 달러(약 8650억 원)를 받게 된다. 순매출엑에 따라 경상기술료(로열티)도 수령할 예정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