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제약 핵심 산업 되도록 지원 강화”

[바이오워치]

[사진=2019년 약계 신년교례회]
정부가 제약 산업 육성과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업계와의 소통을 통한 정책적 지원을 약속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대한약사회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주최로 서울 서초동 대한약사회관에서 열린 ‘2019년 약계 신년교례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박능후 장관은 “제약이 핵심 성장 선도 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애도 제약 산업 지원 종합 계획을 빠짐 없이 진행할 것이며, 첨단 재생 의료, 바이오 의약품 임상 연구와 신약 개발 및 인력 양성을 위한 정책도 추진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서 박능후 장관은 “약업계의 발전을 위해 복지부의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진솔한 소통으로 신뢰에 기반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역시 “정부와 약업계와 진정성 있는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3월 임기를 마치는 조찬휘 대한약사회장은 국민 건강을 위해 약업계가 힘을 합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조찬휘 회장은 “새롭게 임기를 시작하게 될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당선자와 더불어 원희목 한국제약협회장, 조선혜 한국의약품유통협회장 세 분이 함께 약업 트로이 시대를 열기 바란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진다는 막중한 책임 의식을 갖고 임한다면 여러 현안들을 지혜롭게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