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NECT,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으로 재출범

[바이오워치]

[사진=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KoNECT)가 신약개발과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는 국내 임상시험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신약개발 역량 확보를 목표로 2014년 3월 25일보건복지부 산하 재단법인으로 설립허가를 받았다.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14년 7월 9일신약연구개발 정보관리 전문기관으로 지정, 보건복지부 위탁 임상시험 인프라 조성사업 기관으로서 임상시험산업 역량강화와 환경개선의 업무를 부여 받은바 있다.

하지만 신약개발 지원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핵심 신약개발 역량으로서의 임상시험이 가지는 경제적 가치 증대 뿐 아니라 국민 건강 증진을 통한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보건의료에 기여하고자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으로 재출범하게 됐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앞으로 국내 임상시험의 환경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임상시험 지원정책 도입을 선도하고, 환자 중심의 국가 신약개발 지원환경 조성에 기여하는 전문기관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영문 명칭은 그간 다양한 대내외적인 활동들을 통해 쌓은 글로벌 인지도를 고려해 기존과 동일하게 ‘KoNECT(Korea National Enterprisefor Clinical Trials)’를 사용한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지동현 원장은 “이번 변화는 그동안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국내 임상시험 경쟁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더욱 큰 변화가 예상되는 글로벌 신약개발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관의 변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라며 “신약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인 임상시험을 보다 스마트하고 안전하고 기술 융합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