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2019년 시행 신포괄수가 설명회 개최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범 사업 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본격 시행을 앞둔 신포괄수가 설명회를 실시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7일 서울 서초구에서 2019년부터 적용할 수가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기존 참여 기관인 공공 병원 42기관, 8월부터 참여한 민간 병원 14기관, 오는 2019년 1월부터 참여하는 13기관의 실무 담당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신포괄수가는 기준 수가, 조정 계수, 정책 가산 세 가지 영역으로 구분된다.

심평원은 “이번 조정 계수에는 병원 중증 환자, 재원 일수 상대 지표를 이용한 유형별 조정 계수 20%가 반영됐다”고 밝혔다. 또 “정책 가산 영역에 의료의 질, 비급여 개선도 등 지표를 신설해 평균 비율이 지난해보다 1.27%p 상승한 24.64%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산출된 수가는 2019년 6월까지 적용될 예정이다. 심평원은 “2019년 7월부터는 민간 병원을 포함한 기준 병원을 현행 3개에서 6개까지 확대”하고 “최근 데이터를 이용한 수가를 재산출해 지불정확성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진선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포괄수가실장은 “시범 사업 확대가 원활히 진행된 데는 기존 공공 병원의 시행 경험 전수 노력이 매우 컸다”라며 “오늘 현장에서 건의된 세부 의견을 지속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포괄수가제 참여 희망 기관은 2019년 1월 공모에 신청할 수 있다. 대상 기관으로 선정되면 시범 사업에 대한 전산 개발, 수가 산출 자료 제출 등 제반 사안을 함께 준비하게 된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