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산하 기관, 국가 정신 건강 통계 위해 뭉친다

[사진=AnemStyle/shutterstock]
국립정신건강센터-건강보험심사평가원-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국가 정신 건강 통계 자료 생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정신건강센터는 24일 이같이 밝혔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1962년 국립정신병원으로 시작해 2016년 개편을 마쳤다. 현재 의료부, 정신건강사업부, 정신건강연구소로 구성돼 있다.

협약 기관은 국민의 정신 건강 현황을 면밀히 파악해 실효성 있는 정신 건강 정책을 개발하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 정신 건강 통계 생산에 필요한 정보 공유 ▲ 국내, 국제기구에서 요구하는 국가 정신 건강 현황 통계 생산 ▲ 국가 정신 건강 현황 보고서 공동 발간 등이다.

협약 기관은 국가 정신 건강 지표를 선정하고 산출 기준 및 결과를 검토할 예정이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문항 조사표를 설계하고 국가 정신 건강 현황을 조사, 분석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정신 건강 서비스 성과 관련 지표를 생산하며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의료 기관 이용 관련 지표를 만든다.

협약 기관은 연내 협약의 첫 성과로 국내외 정신 건강 주요 통계를 수록한 ‘2018년 국가 정신 건강 현황 보고서’를 공동 발간할 계획이다.

이철 국립정신건강센터 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정신 건강 영역의 신뢰할 수 있는 통계 및 지표 생산이 가능하다”며 “승인된 통계 자료는 우리나라 국민의 정신 건강 향상 및 정신 질환자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정책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