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없애든지 조사해 달라”, 열 받은 고혈압 환자

“식약처 없애주든가 비리 조사해 주세요.”

발암 물질 고혈압약에 대한 논란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만성 질환자의 생명권이 달린 문제이기에 섬세한 대응과 전략이 필요하지만 정작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대응 방식이 너무 안일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식약처의 대응 방안이 1차원적이라는 것이다. 고혈압은 대표적인 만성 질환으로서 최근 30~40대 젊은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대부분 환자는 고령자가 많다. 그러다 보니 눈이 안 보이는 환자, 거동이 불편한 환자, 인터넷을 모르거나 접근성이 떨어지는 환자, 이러한 소식을 모르거나 알아도 자의적인 조치를 취하기 어려운 환자들이 많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환자가 아닌 해당 병원에서 환자에게 선제적으로 연락하고 일련의 조치를 할 수 있는 방안을 식약처가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은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에까지 올랐다.

한 청원 게시자는 “환자는 자신이 처방받은 약이 식약처 판매 중지 목록에 포함된 약인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며 “확인 가능하더라도 재처방을 받기 위해 담당 의사와 진료 예약을 할 경우 상당 기간이 소요되고 이 기간에 환자는 불안에 떨며 약을 먹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청원자는 “고혈압약을 드시는 분 중 많은 수가 연세 많으신 어르신들”이라며 “어르신들이 직접 확인해봐야 한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식약처는 발표만 하고 말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후속 조치에 대해 지시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한 병원 의료진은 “이런 부분은 식약처가 병원에 일괄적으로 지시를 내려 살펴야 하는 부분”이라며 “현재 대한의사협회 등에서 병원이나 의사가 개별적으로 환자에게 연락할 수 있도록 지침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식약처가 확인도 되지 않은 사안으로 인해 지나치게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실제로 식약처는 7일 82개 업체 219개 품목에 대해 판매 중단 조치를 내렸지만, 이틀 뒤인 9일 40개 업체 91개 품목에 대해 판매중지 조치를 해제했다. 해당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는 게 이유였다.

애꿎은 의약품과 제조회사, 환자까지 너무 큰 피해를 본 뒤였다. 판매 중지 조치가 해제된 의약품을 판매하는 제약사는 발암 물질 고혈압약을 파는 파렴치한 제약사로 낙인찍혔고, 해당 약을 먹던 환자들은 큰 혼란을 겪어야 했다.

그런데도 식약처는 “해당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91개 품목은 판매 중지 및 제조 중지를 해제한다”는 문구 하나로 이 사태를 수습하려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식약처는 이번 사태에 대한 정확한 내용과 발암 물질 함유 여부, 검출량 가이드라인 존재 등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

한 환자 보호자는 “고혈압약은 매일 먹는 약이다. 사람에 따라 발암 물질이 든 약을 10년 먹었을 수도 있고 20년 먹었을 수도 있다”며 “정말 불안하다. 문제 성분 함량은 어느 정도인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어떤지 알려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의료계에 따르면 일부 환자와 변호사가 이번 사태와 관련 식약처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일부 변호사와 환자들이 이번 고혈압 발암 물질 사태와 관련해 집단 소송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MilanMarkovic/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