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브라질-이란에 1198억 원 수출

휴온스가 브라질, 이란의 현지 유력 에스테틱 기업과 총 1198억 원 규모의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주(HU-014)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4월 스페인 세스더마(SESDERMA)와 체결한 약 567억 원(7년간) 규모의 유럽 주요 국가 공급 계약에 연이은 성과다. 휴온스는 내년(2019년) 상반기 휴톡스 국내 출시 이후부터 유럽 및 브라질, 이란에서 임상과 품목 허가를 추진해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현지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2017년 브라질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약 3000억 원 규모로 추정되며, 미국을 제외한 단일 국가로는 가장 큰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미용 분야에서는 연간 20% 이상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휴톡스 시장성이 매우 높은 국가이다.

이에 휴온스는 지난해부터 브라질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을 선제적으로 파악해, 지난해 8월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현지 에스테틱 선도 기업 누트리엑스(NUTRIEX)와 7년간 마일스톤을 포함해 1076억 원의 대규모 휴톡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와 누트리엑스는 오는 2021년 휴톡스의 브라질 시장 진출을 목표로 현지 임상부터 품목 허가, 유통 및 마케팅 전반까지 수행한다.

휴온스는 중동 지역에서도 수출 국가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휴온스는 이란 현지 에스테틱 전문 기업 APM과 5년간 122억 원 규모 휴톡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휴톡스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파트너십을 맺은 이란 APM은 글로벌 에스테틱 분야에서 시장성과 경쟁력이 높은 제품만을 수입해 이란 및 중동 전역에 유통하고 있는 유력 에스테틱 기업이다.

휴온스와 APM은 이란을 비롯해 중동 시장에서 휴톡스가 높은 경쟁력과 시장성이 있다고 판단해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이란에서 품목 등록을 마친 뒤, 현지 의료계 전문의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강연과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이란 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휴온스는 빠르게 성장하는 중동 에스테틱 시장을 선점하고자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터키 등 주요 국가에서도 휴톡스주 공급 계약에 대한 협의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어 추가 성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이번 브라질, 이란과의 휴톡스 대규모 공급 계약 체결은 유럽 지역에 이어 에스테틱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남미와 중동 지역으로 수출 시장을 대폭 확대했다는 의미가 매우 크다”며 “브라질과 이란에 이어 중남미 및 중동 전역으로 수출 국가를 더욱 넓혀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