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0년까지 5000만 명 의료 빅데이터 구축

정부가 2020년까지 39개 병원 5000만 명 의료데이터를 통합해 빅데이터로 구축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6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병원마다 다른 포맷의 의료 데이터(EMR)를 공통데이터모델(CDM)로 표준화한다. 이를 한 곳으로 모으는 게 아닌 각 병원에 두고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부는 의료 데이터를 병원과 기업이 맞춤 신약, 의료기기,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분석 결과를 제공하고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환자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막기 위해 연구의뢰자에게 통계적 분석 결과만 제공한다. 또 통계적 분석 결과의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각 병원과 사업단에서 이중으로 검증할 방침이다.

사업단장을 맡은 박래웅 아주대의대 의료정보학과 교수는 “양질의 의료 데이터를 바탕으로 바이오헬스산업에서 글로벌 주도권을 잡을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바이오헬스 빅데이터는 개인정보 보호와 데이터 활용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이룬 방식으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성장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