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프, 바이오산업 교류의 장 열렸다

프랑스 그레노블 경영대학원(MBA) 생명공학 과정 재학생들이 한국 바이오산업 이해를 위해 오송 첨단 의료 산업 진흥 재단(오송 재단)을 방문했다.

오송 재단은 4일 프랑스 그레노블 MBA 재학생 38명이 국가 주도 혁신 바이오 클러스터인 오송 첨복 단지와 첨복 단지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프로그램을 견학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2016년부터 매해 오송 재단을 방문하며 한국 바이오 메디컬 분야와 생명 공학 사업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알시아 아미르 아슬라니 그레노블 교수는 “세계 어디에도 바이오 신약 및 의료기기 제품 개발을 전주기적으로 지원하는 기관이 없다. 오송 재단은 관련 지원 체계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학생들이 흥미로워한다”며 “앞으로 오송 재단과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구선 오송 재단 이사장은 “양국의 바이오산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향후 발전 방향을 교류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고 말했다.

[사진=오송 재단]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