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표적 항암제 임상 첫 환자 투여

GC녹십자의 항암 바이오 신약 임상 1/2상이 환자 투여를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소장 최승현)와 공동 개발 중인 표적 항암제 ‘GC1118’ 임상1b/2a상에서 첫 환자 투여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재발성/전이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GC1118과 이리노테칸(irinotecan) 또는 폴피리(FOLFIRI) 요법과 병용 투여로 진행된다.

이번 병용 투여 임상은 GC1118의 치료 효과를 더욱 극대화시키기 위해 설계됐다. 실제로 다양한 글로벌 연구에서 기존 화학 항암 요법을 표적 항암제와 병용 투여했을 시 단독 투여 대비 높은 치료 효과를 보였다.

GC녹십자는 임상 1b를 통해 GC1118과 이리노테칸 또는 폴피리 요법의 병용 투여 시 적정 용량을 탐색한다. 임상 2a에선 환자수를 늘려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GC1118은 대장암을 주요 타깃으로 하는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EGFR,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표적 항암제다.

EGFR의 비정상적인 과발현 및 활성은 암세포 증식과 전이를 유발시킨다. GC1118은 EGFR과 결합해 성장 신호가 전달되지 못하도록 해 암 증식을 억제한다. 동시에 면역세포를 불러들여 세포 독성을 통한 암세포 사멸을 유발한다.

GC1118은 앞서 출시한 다국적 제약사 EGFR 표적 치료제 대비 차별적인 결합 방식과 작용 기전을 가진 바이오 신약이다. 다양한 종류의 EGFR 성장인자에 대해 더 광범위하고 우수한 억제 효과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이번 임상에 결과에 따라 대장암과 함께 적응증을 위암 등으로 넓혀갈 예정”이라며 “치료제가 상용화될 경우 환자 치료 환경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