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리도카인’ 태국 시장 60% 장악

휴온스(대표 엄기안)의 주력 제품인 치과용 국소 마취제 ‘리도카인’이 태국(타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온스는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태국 치과 시장의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에 주목하고 슈미트 1967(Schumit 1967)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태국 치과용 국소 마취제 시장 공략에 나섰다.

슈미트 1967은 치과용 의약품 및 의료 기기 유통 전문 기업이다. 정부 입찰 시장 규모가 민간 병의원보다 훨씬 큰 태국 의약품 시장에서 전국 네트워크와 오랜 노하우, 마케팅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치과용 의약품 및 의료 기기 시장에서 강력한 리더십을 이어오고 있다.

휴온스는 슈미트 1967과 굳건한 파트너십을 통해 현재 태국 치과용 국소 마취제 시장에서 정부 입찰 물량의 80~90%를, 시장 전체로는 60%를 차지하는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현지 치과 관련 전시회 및 학회 참가를 통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지속적인 매출 증대도 꾀하고 있다. 회사 측은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의 다양한 제품 공급을 통해 선도 기업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확고히 다져나간다는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동남아시아 신흥국을 중심으로 치과 의약품 및 의료 기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태국의 성공적인 수출 경험을 살려 성장 가능성이 높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으로 시장을 넓혀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도카인은 지난 30여 년간 국내 치과용 국소 마취제 시장을 리드해오고 있는 대표 제품이다. 태국을 비롯해 일본, 예멘, 시리아, 파키스탄, 아프리카 등 세계 20여 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과테말라, 페루 등 중남미 지역으로 진출 국가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