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전립선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 추진

휴온스가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권효정 교수팀과 공동 개발 중인 ‘전립선 건강 개선 기능 성 소재(HU-033)’에 대한 기술 이전 및 산-학-연 협력을 위한 협약을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휴온스는 이번 기술 이전 협약을 통해 충남대로부터 ‘전립선 크기 감소에 의한 전립선 비대증 치료 효과와 요도 괄약근의 이완을 통한 배뇨 개선의 이중 효능을 갖는 기능성 소재(HU-033)’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게 됐다.

해당 기능성 소재는 동물 실험을 통해 피나스테리드(Finasteride) 성분과 유사한 수준의 전립선 비대증 치료 효능과 배뇨 개선의 이중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시중의 전립선 비대증 건강기능식품 소재와 대조 실험 결과에서 더욱 우수한 활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HU-033는 한방 유래 천연물 소재로서 독성과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낮아, 건강기능식품뿐만 아니라 치료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이런 사정 때문에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인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에서 지원하는 정부 과제인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전립선 비대증 글로벌 시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일본·유럽 5개국(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의 전립선 비대증 유병인구는 2014년 기준 1609만 명, 2024년 1888만 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국내는 2016년 기준 112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2020년에는 146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치료제 및 건강기능식품의 시장도 급격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글로벌 시장 규모는 2조3000억 원에서 2024년에는 5조 원 가까이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휴온스는 HU-033가 이미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미국, 유럽, 일본, 중국을 비롯한 해외 9개국에서도 특허 출원을 완료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임상을 완료해 상품화를 추진해 국내 및 해외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비뇨기계통의 질환은 삶의 질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예방에 초점을 맞춘 건강기능식품 출시에 집중할 예정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HU-033 소재는 임상 시험 전 단계이지만, 국내 및 해외 특허 출원까지 완료하는 등 활용 가능성과 잠재력, 가치가 크다고 판단해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향후 혁신적인 천연물 신소재를 활용한 전립선 비대증 치료 및 예방을 위한 전립선 건강기능식품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