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 ‘알젠’ 연구 결과, 국제 안과 학회서 발표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이 알젠(R:GEN)을 활용한 연구 결과를 ‘라이트(LIGHT)’와 ‘유레티나(EURETINA)’ 등 국제 안과 학회에서 발표했다.

국내 최초 망막 치료 레이저 알젠은 눈의 중심부에 이상이 발생하는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과 당뇨병성 황반부종으로 국내와 유럽에서 허가 받은 바 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노영정 교수(연구부원장)는 지난 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국제 망막 레이저 학회 라이트에서 ‘선택적 망막 치료술에서의 실시간 레이저 자동 조절 장치 유무에 따른 조직 반응 비교’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친칠라 토끼 9마리, 18안을 대상으로 했다. 이 가운데 12안에 실시간 레이저 자동 조절 장치(Real-time Feedback-controlled Dosimetry, RFD)를 적용했다.

논문에 따르면, 동일한 장비에서 RFD를 적용한 망막색소상피층 치료가 RFD를 적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정확하고 안전하게 레이저를 조사할 수 있었다. RFD 적용 시 망막색소상피층만의 선택적 제거에 대한 정확도는 96.4%로 나타났다.

또 1달간의 추적 관찰 결과, 12개 안에서 망막색소상피층이 모두 정상적으로 재생된 것을 확인했다.

황해령 대표는 “RFD를 이용하면 레이저에 의한 조직 반응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면서 레이저 조사량을 조절할 수 있다”며 “RFD가 적용되면 황반부 질환 치료에 대한 안전성 확보에 더욱 유용하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트는 2014년 설립된 망막레이저학회로, 레이저를 이용하여 시력 상실과 관련한 망막 질환 치료 및 예방법을 연구하기 위한 국제적인 망막 레이저 전문가 모임이다.

이와 더불어 노영정 교수는 2015년부터 2016년 7월까지 치료한 만성 중심성 장액성 맥락망막 병증(Chronic 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 CSC) 환자 49명(50안)을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를 지난 10일 스페인에서 열린 유럽망막학회 유레티나에서 발표했다.

연구에서는 선택적 망막 치료 후 ▲최대 교정 시력 ▲최대 망막 두께 변화 ▲망막 하액 높이 ▲중심부 맥락망막 두께 등을 관찰했다.

시술 결과, 첫 3개월째 74%(37안)의 환자에서 망막하액이 완전히 소실됐다. 12% 환자(6안)에서 재발이 보였지만 3개월 내에 86%(43안)에서 망막하액의 완전 소실이 관찰됐다. 최대 교정 시력(logMAR)은 0.44±0.29에서 0.37±0.32로 향상됐다. 최대 망막 두께는 335.0±99.8㎛에서 236.4 ±66.4㎛로 감소했다. 망막하액 높이는168.0±77.3㎛에서 29.0±57.3㎛으로 감소했다.

이번 연구는 독일안과학회 공식 학술지이자 SCI급 저널 ‘Graefe’s Archive for clinical and experimental ophthalmology(안과 임상 및 실험에 관한 그라페 아카이브)’ 2017년 7월판에 게재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