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2분기 영업 이익 345억 원…전년 대비 43.6%↑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연결 재무 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 이익이 345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8% 늘어난 3302억 원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당기 순이익은 269억 원으로 59.2% 증가했다.

녹십자는 주력 사업인 혈액 제제와 백신 부문 실적 호조에 힘입어 역대 최대 분기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업 부문별로는 혈액 제제와 백신 사업 국내 매출 규모가 전년 동기보다 각각 12.1%, 37.8% 증가했다. 해외 사업의 경우 독감 백신과 면역글로불린 수출이 실적 신장을 주도하며 매출 증가율이 9%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판매 관리비 비중(매출액 대비)과 규모 모두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도 수익성 개선에 영향을 끼쳤다.

녹십자 관계자는 “독감 백신이 국내에 공급되는 하반기에도 국내 사업 호조세가 이어지고 수두백신의 중남미 수출분도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분기와 2분기를 합한 녹십자의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6055억 원, 영업 이익 482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0.2%, 38.1% 증가한 수치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