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에 대장암 진행 지연 효과 있다

호두를 자주 먹으면 대장암 세포의 성장 속도를 늦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 베스 이스라엘 디컨니스 병원 연구팀은 “동물 실험 결과 호두가 포함된 식단이 대장암 세포의 유전자를 변이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실험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1일 성인 호두 섭취 권장량의 2배인 호두 2온스(56.7g)가 포함된 먹이를, 다른 한 그룹에는 호두가 들어 있지 않은 유사 먹이를 공급했다.

총 25일 동안 매일 2회씩 해당 먹이를 제공한 결과, 호두를 섭취한 실험쥐 그룹의 주요 ‘miRNA(마이크로 리보핵산)’가 대장암 세포의 염증, 혈액 공급, 확산에 영향을 미쳐 대장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miRNA는 유전자 발현을 선택적으로 제어하는 유전물질이다. 이어 연구팀은 호두를 섭취한 실험쥐의 세포 내 오메가-3 지방산 수치가 호두를 먹지 않은 쥐보다 10배 높았으며, 오메가-3 지방산 수치가 높을수록 종양 크기가 작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호두를 섭취한 실험쥐의 암세포 성장 속도가 호두를 먹지 않은 실험쥐보다 현저히 느려진 것도 확인했다. 호두가 대장암의 진행 억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입증한 것이다.

[사진출처=savitskaya iryna/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