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이 독신보다 돈, 건강, 성 만족도↑

“결혼생활은 족쇄(ball and chain)” 라는 농담이 있다. 이 농담을 진지하게 받아들여서일까? 미국의 결혼율은 최근 40년 동안 70%에서 50%로 급격히 떨어졌다. 결혼은 장기간의 데이트나 동거 등 새로운 관습으로 대체되고 있다. 결혼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급격히 커지고 있는 것과는 달리 남성들이 결혼해서 생길 수 있는 혜택이 미혼일 때보다 더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매체 폭스뉴스는 가족연구소 실라 웨버 사무총장의 칼럼을 통해 이 단체가 만든 연구보고서 ‘남성과 결혼 : 결혼족쇄설의 가면을 벗기다’를 소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결혼한 남성은 건강, 경제력, 성 만족도가 미혼 남성보다 더 나았다.

1. 더 나은 건강

가족연구소 보고서는 “남자들이 결혼생활에서 아내로부터 받는 동지애와 지원, 심지어 잔소리조차도 더 나은 신체적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는 결혼 전보다 더 잘 먹고, 아내로부터 건강관리를 잘하라고 채근당하기 때문인 측면도 있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사회적·정서적 지원이 정신 건강을 향상시킨다. 기혼 남성들은 우울증에 더 걸리고, 더 행복하다고 느낀다. 면역시스템은 사랑하는 사람의 도움을 받을 때 더 잘 기능한다.

2. 더 많은 돈

결혼한 남성들은 돈을 더 많이 벌고, 더 많이 저축하고, 일반적으로 2차 소득까지 올린다. 전형적인 50대 기혼 남성의 평균 자산은 약 16만 7,000달러(약 1억 9천만 원)로, 결혼하지 않은 남성(약 3만 6,000달러)이나 이혼한 남성(4만 8,500달러)의 약 3배에 달한다.

3. 더 나은 성관계

‘미국건강사회생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결혼한 남성의 51%는 성생활에 매우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동거 남성은 39%, 독신 남성은 36%에 그쳤다. 그런데 결혼한 남성들이 무엇 때문에 이 같은 성공을 거둘까. 이 보고서는 “첫 번째 이혼의 대부분은 여성에 의해 시작된다”며 남성들에게 몇 가지 조언을 해줬다.

즉, 안정된 직장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마약이나 알코올을 남용하지 않고, 성적으로 충실하고, 아내와 함께 예배에 자주 참석하고, 감성적인 결혼 생활을 하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은 이혼할 확률이 낮다는 것이다. 성공적인 결혼생활을 위해선 상당한 노력을 쏟아야 하지만, 거기엔 그만한 가치가 있다는 뜻이다. 이 내용은 국내의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