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일주일에 몇 시간이 가장 좋을까

운동도 적당히 해야 정신건강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에 2~4시간 정도 하는 것이 정신건강에는 적당하며 그 이상 하면 오히려 정신건강에 안 좋다는 것이다.

이는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연구팀이 미국의 성인 8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이에 따르면 운동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역전되기 시작하는 것은 2~4시간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에 4시간 이상 운동을 하는 사람들 중에서는 정신적으로 더 나빠졌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65%로 나타났다. 이는 운동을 2시간 한 사람들의 55%가 정신건강이 더 좋아졌다고 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7.5시간 이상 운동을 한 사람들에게서는 우울증, 불안 증세가 급격히 늘어나는 것이 발견되었다. 이 같은 현상은 남자와 여자, 모든 연령대와 건강 상태를 불문하고 모두 마찬가지였다.

연구팀은 그러나 과도한 운동과 정신건강 간의 이 같은 관계에 대해 어떤 것이 원인인지는 아직 분명치 않다고 말했다.

즉 우울해지거나 불안해질 때 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신체활동을 늘리는지, 반대로 과도한 운동이 정신건강 악화를 낳는지는 더 연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