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돈 몽땅 잃게 하는 중독증 4가지

 

중독이라고 하면 알코올이나 담배와 같은 물질에 대한 중독을 떠올리기 쉽다. 사실 미국에서만도 1400만 명이 알코올 중독으로 고통을 받고 있고, 4200만 명이 넘는 사람이 흡연에 빠져 있다. 중독은 건강과 사회에 영향을 주고, 막대한 연관 비용을 초래한다.

모든 중독이 니코틴이나 알코올 같은 화학 물질이 아니라 습성이나 행동 같은 것일 수도 있다. 경제 이론에 의하면 중독은 소비 행동으로 특징지어진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경제 전문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직간접적으로 연관 비용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중독 4가지를 소개했다.

쇼핑 중독=재정적 혹은 다른 결과를 생각하지 않고 쇼핑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쇼핑 중독일 가능성이 있다. 미국인 6%가 쇼핑 중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쇼핑 중독과 관련된 비용은 어마어마하다.

신용카드를 최대한도까지 긁고, 한번 쇼핑을 가면 수천달러를 쓰고, 필요하지도 않은 물품을 사게 되면 막대한 비용이 들게 된다. 또 쇼핑 중독에서 벗어나려면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데 30분에 119달러(약 14만원)가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임 중독=미국 가정의 67%가 비디오 게임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앱이나 컴퓨터 등으로 일주일에 몇 시간 정도 게임을 즐기는 것은 중독 상태로 볼 수 없다. 하지만 계속 게임하는 시간이 엄청나게 증가하거나 다른 일을 할 때에도 게임 생각만 하거나 현실로부터 탈출하기 위해 게임을 하거나, 게임 습관에 현혹되거나 게임을 하지 못할 때 초조해진다면 게임 중독으로 볼 수 있다.

게임에 중독되면 우선 컴퓨터나 콘솔 등 하드웨어 등을 구입하는 데 많은 돈이 들어간다. 이뿐만 아니라 게임 중독자들은 각종 액세서리나, 게임 회원 가입비 등에 많은 돈을 쓴다. 한 조사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인 캔디 크러쉬에 빠진 한 여성은 한 달에 230달러(약 27만원) 이상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게임 중독을 치료하려면 비용이 많이 든다. 28~60일 정도 재활 프로그램에 따라 치료를 받는데 최고 5만 달러(약 5900만원)까지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드링크 중독=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12~17세 사이의 청소년 31%가 에너지 드링크를 소비하고 있다. 18~24세까지의 성인의 경우, 34%가 에너지 드링크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부분은 에너지 드링크를 정기적으로 마시며 일부는 하루에 3개 이상 과잉으로 마시기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 드링크 중독에 빠진 사람은 1년에 드링크를 구입하는데 만 평균 3000달러(약 350만원)를 쓴다. 의료비용 등을 포함하면 그 비용은 수십 배로 불어난다. 2011년에만 에너지 드링크에 중독된 2만 명이 넘는 미국인이 응급실에 실려 온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드링크 중독은 불면증, 편두통, 발작, 심장 질환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에 빠지면 인터넷을 할 때는 시간가는 줄을 모르고 황홀경에 빠지며, 자신을 스스로 고립시키고, 책임을 소홀히 하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또한 불면증이나 척추 질환, 두통, 수근관(손목굴) 증후군 등의 질환에 걸리기 쉽다. 인터넷 중독은 금쪽같은 시간을 낭비한다는 게 비용 측면에서도 가장 큰 손실이다.

어떤 사람들은 하루 종일 휴대전화와 온라인 계정 등을 체크하는 경우가 있다. 한 조사 자료에 따르면, 미국인 10명 중 6명이 근무 중에 소셜 미디어를 점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생산성 손실 등을 감안하면 사회적 비용은 천문학적 액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추정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