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라면…. ‘관계’ 후에 꼭 해야 할 일

 

여성은 건강을 위해 성관계 후 소변을 보는 게 좋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변이 질 내 박테리아를 씻어주는 일종의 세척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성 전문 포털인 속삭닷컴은 최근 미국 야후뉴스의 보도를 인용해 “뉴욕 비뇨기과 전문의 데이비드 카우프만 박사가 ‘성관계 후 소변을 보면 요로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14일 전했다.

 

카우프만 박사는 그러나 섹스 전의 소변은 요로감염의 주된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요도가 확장되어 질 내 박테리아가 요도를 타고 체내로 흘러들어갈 수 있다는 것. 여성은 남성에 비해 요도가 짧아, 세균의 이동이 수월하고 감염에도 취약하다.

 

카우프만 박사는 “이러한 박테리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섹스 후 소변을 보는 것이 좋다”면서 “소변이 질 내 박테리아를 씻어주는 일종의 세척작용을 한다”고 말했다.

 

요로감염은 방광(방광염), 요도(요도염) 등에 흔히 발생한다.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거나 하복부가 아프면 요로감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드물게는 혈뇨를 보기도 한다. 섹스 후 요로감염 증상은 일반적으로 24시간 이내에 나타난다.

 

요로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화장실 뒤처리는 앞에서 뒤로 닦는 게 좋다. 또 섹스 전에 너무 깨끗이 씻으면 윤활제가 되는 질 자체 분비물과 유익한 세균도 씻겨 나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세균의 온상이 되는 타올이나 스펀지 등은 사용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김인숙 기자 kis930231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