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커피 2잔 이상 마시면 유산 위험 증가

 

임신 전 하루에 커피를 2잔 이상 마시면 유산 가능성이 커지며 임신 초기 몇 주 동안 커피 등을 통해 카페인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유산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반면에 임신 전에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하면 유산 가능성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교와 미국국립보건원 연구팀은 344쌍의 부부를 대상으로 흡연과 음주, 카페인 음료 및 종합비타민제 복용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자가 임신 검사와 임상적 확인 등에 근거해 유산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적으로 28%가 유산을 했는데 임신 전 카페인이 든 음료를 여성이 많이 마신 경우 유산 위험이 7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이한 점은 부부 중 남성이 임신 전 카페인 음료를 많이 마신 경우에도 유산 위험이 73%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반면에 여성이 임신 전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하기 시작해 임신 초 몇 주까지 계속 섭취한 경우에는 유산 위험이 5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저메인 벅 루이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임신 전 남성의 카페인 섭취도 유산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임신을 계획 중인 부부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신과 불임(Fertility and Sterility) 저널’에 실렸으며 UPI통신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