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오물오물…신진대사 촉진 식습관 5

요즘 같은 시기에는 몸의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기 쉽다. 신진대사 저하는 체중 증가의 한 원인으로 작용한다. 신진대사가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으면 쉽게 지치고 피곤함을 느껴 운동량이 줄게 된다. 따라서 기초 대사량의 감소와 운동 부족이 칼로리 과잉으로 이어져 체중 증가를 불러오게 된다.

체중 유지뿐만 아니라 좀 더 건강하게, 활기차게 살려면 이런 신진대사를 촉진시켜야 한다. 신진대사란 생물체가 생존과 성장을 위하여 기본적으로 필요로 하는 영양분 섭취와 이의 새로운 물질로의 전환, 그리고 에너지 생산 등에서 수행되는 일련의 화학적 반응을 말한다.

신진대사는 40세 이후부터 그 작용이 서서히 느려진다. 이와 관련해 식습관 개선으로 신진대사를 증진시키는 방법을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소개했다.

물 자주 마시기=몸은 에너지 생산 과정에서 물을 필요로 한다. 신체 내에 조금만 물이 모자라도 신진대사가 뚝 떨어진다. 하루에 8잔 이상의 물을 마시는 성인의 경우 4잔정도 물을 마시는 사람보다 칼로리 소비량이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식 먹기=조금씩 자주 먹는 것이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3~4시간에 한번 씩 간식을 조금씩 먹게 되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유지시킬 수 있다. 통곡물로 만든 스낵이나 과일, 채소 등이 간식으로 좋다.

블랙커피, 차 마시기=커피는 적당량을 마시면 짧은 시간 동안 대사율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녹차와 우롱차도 대사율을 높이는 물질로 알려진 카페인과 카테킨을 함유하고 있다. 이런 차를 2~4잔정도 마시고 운동을 하면 17%의 칼로리가 더 소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운 음식 먹기=매운 음식에는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화학적 화합물이 들어있다. 고추 한 스푼을 섭취하면 대사율이 급격히 증가한다. 그 효과는 일시적인 것이지만 자주 먹으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단백질 섭취=우리 몸은 단백질을 소화시킬 때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한다. 따라서 식단에서 탄수화물 식품을 단백질이 많은 살코기 등으로 바꿀 필요도 있다. 단백질이 풍부한 건강식품으로는 살코기를 비롯해 칠면조 고기, 생선, 닭고기, 두부, 콩류, 견과류, 계란 등이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