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빠진 중장년, 경추척수증 조심

 

뇌졸중 증상과 비슷해

50~60대 중장년층에서도 스마트폰 이용 빈도가 급증하면서 척추관절질환이 발생해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스마트폰은 보통 고개를 숙인 채 사용하기 때문에 자세 불균형을 초래하고 어깨와 주변 근육에 무리를 주게 된다.

노화가 진행 중인 중장년층의 경우 이런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할 경우 VDT(Visual Display Terminal.영상단말기)증후군 등 다양한 질환에 노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뇌졸중과 증상이 비슷해 진단을 오인하기 쉬운 경추척수증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경추척수증은 디스크 돌출 등의 원인으로 척수가 지나가는 관이 좁아지면서 발생하게 되는 질환이다. 보통 퇴행성 변화에 의한 척수 압박 증상은 50~60대에 흔하지만 최근 40대 초반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동탄시티병원 최재균 원장은 “뇌졸중은 마비가 갑작스럽게 발생하며 두통이나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반해 경추척수증은 서서히 발생하고 전체적으로 움직임이 둔해지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단추를 채우는 것이 불편하고 어렵게 느껴지거나, 다리가 심하게 저려 보행이 힘들고 주변 사람에게 뒤뚱거리며 걷는다는 이야기를 듣는다면 경추척수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경추척수증의 가장 흔한 초기 증상은 손의 근력 약화되는 것이다. 손을 완전히 폈다 쥐는 동작을 빠르게 할 수 없거나 속도가 점점 느려진다면 경추척수증으로 인해 마비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사지 마비 현상이 더욱 진행되는데 다리는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다리가 뻣뻣해지고, 떨리기도 하며, 관절 마비로 뼈가 쉽게 부러질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