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시작 때 알레르기 유발식품도 먹여야

 

우유와 달걀, 땅콩 등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식품을 언제부터 먹여야 아기의 식품 알레르기 예방에 좋을까. 돌 이후로 최대한 미루는 것이 좋다는 기존 가이드라인과 달리 이유식을 시작하는 생후 4~6개월에 먹이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은 식품 알레르기와 관련해 최근 개정된 국내외 가이드라인을 분석한 뒤 이 같이 권고했다. 식품 알레르기는 영유아의 5~7%에서 나타나는 흔한 질병이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된 이 교수팀 논문을 보면 부모와 형제 중 한 명 이상이 식품알레르기나 아토피피부염, 천식, 알레르기비염 등 알레르기 병력을 가진 알레르기 고위험군 영아라 할지라도 생후 4~6개월에는 알레르기 유발식품을 먹이기 시작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과거에는 알레르기 고위험군 영아에게는 이유식을 가능한 한 늦게 시작하고, 알레르기 유발 식품의 첫 노출 시기를 최대한 늦추는 것이 권고됐다. 지난 2000년 발표된 미국 소화과학회의 가이드라인에도 “우유는 1세, 달걀은 2세, 땅콩과 견과류, 생선은 3세 이후부터 먹이기 시작하라”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미국 소아과학회는 2008년부터 “알레르기를 일으키기 쉬운 식품의 섭취를 늦추도록 권할 만한 과학적 근거가 없다”며 입장을 바꿨다.

최근에는 알레르기 유발식품을 너무 늦게 접하면 식품 알레르기 발생 위험이 오히려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들이 잇따르고 있다. 달걀을 생후 10.5개월 후에 먹이기 시작했더니 5세 때 달걀 알레르기를 더 많이 경험했다는 연구결과를 비롯해 밀, 보리, 호밀, 오트밀을 생후 6개월 후에 먹였더니 밀 알레르기가 증가했다는 논문도 있다.

반면, 생후 4~6개월에 조리된 달걀을 먹였더니 달걀 알레르기가 줄고, 생후 9개월 전에 생선을 먹였더니 1세 때 아토피 피부염 발생률이 낮아졌다는 등 알레르기 유발식품의 조기노출 효과를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올해 ‘뉴잉글랜드의학저널’에 발표된 대규모 연구에서도 땅콩의 조기 노출이 땅콩 알레르기 예방에 효과적이란 결론이 내려졌다. 연구팀은 생후 4~11개월 된 알레르기 고위험군 영아 640명을 24g의 땅콩 또는 찻숟갈로 땅콩버터 3숟갈을 매주 3회 이상 지속적으로 먹인 그룹과 땅콩을 전혀 먹이지 않은 그룹으로 나눴다. 이들이 5살이 됐을 때 땅콩 알레르기 검사를 실시해보니 땅콩을 먹지 않은 그룹의 땅콩 알레르기 발생률은 17.2%로 땅콩을 지속적으로 먹은 그룹의 3.2%보다 5배 이상 높았다.

이를 근거로 최근 세계 여러 학회에선 “땅콩 알레르기가 많은 나라에선 알레르기 고위험군 영아에게 땅콩이 포함된 음식을 생후 4~11개월에 먹이기 시작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 교수팀은 “땅콩의 조기 섭취로 알레르기 발생을 완전히 막을 순 없다”며 “이미 땅콩 알레르기를 보이는 아기에게 땅콩을 먹이는 것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