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신약, 건선치료제 자리오겔 출시

JW중외신약이 건선치료제를 통해 피부과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JW홀딩스의 자회사인 JW중외신약(대표 김진환)은 겔타입 건선치료제 ‘자리오겔’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한다고 6일 밝혔다. 자리오겔은 두피건선과 체부건선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치료제로 비타민D 유도체인 칼시포트리올과 베타메타손 성분으로 구성된 복합제이다.

오리지널 제품이 독점하고 있던 건선치료제 시장에서 국내 제약사가 겔 타입 복합 건선치료제를 자체 기술로 개발해 출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제품은 각질의 과도한 발생을 완화시키고 피부세포 정상화에 작용하는 칼시포트리올과, 염증과 가려움증을 완화시켜주는 ‘베타메타손’ 성분의 효과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질환을 치료한다.

무색, 무취의 겔 타입 치료제로 1일 1회 환부에 직접 적용하며 두피에는 4주간, 두피 외 체부에는 8주간의 사용이 권장된다. 이 기간 후에는 의사의 감독하에 간헐적으로 반복 사용할 수 있다. JW중외신약은 자리오겔을 건선치료제 시장에서 리딩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김진환 JW중외신약 사장은 “자리오겔 출시로 피부과 시장에서 보다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피부과 시장을 중심으로 다각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리오겔은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으로 50g 단위로 구성됐으며, 보험약가의 경우 기존제품보다 저렴하게 책정되어 환자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

건선은 대표적인 만성피부질환 중 하나로 전염성이 없으며 면역학적 이상에 의해 발현하는 피부 질환이다.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피부면역세포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분비된 면역 물질이 각질 세포를 자극해 과다한 증식과 피부 염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건선은 병변 부위의 극심한 가려움증으로 인한 육체적 고통뿐 아니라 외형적으로 드러나는 질환의 특성상 환자들의 정신적 스트레스가 크다. 목, 다리, 팔꿈치, 엉덩이 등 자극을 많이 받는 부위에 주로 발생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