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 환자 2명 중 1명은 뇌에도 질환

서울성모병원 신용삼 교수팀 연구 

심장질환자의 2명 중 1명이 뇌혈관 질환자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센터 신용삼(센터장)·송현·강준규·김범수 교수팀이 2009년~2012년 사이 심장수술을 받았거나 수술이 필요한 환자 249명(남성 155명, 여성 94명)을 검사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연구팀은 컴퓨터단층촬영(CT) 혹은 자기공명영상(MRI)로 환자들의 뇌혈관질환을 검사했고, 이들 중 53.4%인 133명에게서 뇌혈관 질환이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심혈관질환 중 심장동맥 질환자인 188명에 한정한 조사에서는 62.7%(118명)가 뇌혈관 질환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79.7%(94명)는 고혈압, 50%(59명)는 당뇨병을 앓고 있어 만성질환과 심장질환, 뇌혈관질환이 연관성이 있음을 밝혔다.

또 나이가 많거나 과거 뇌졸중 경력이 있는 사람일수록 뇌혈관 질환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뇌졸중 위험도도 높았다.

심뇌혈관센터장 신용삼 신경외과 교수는 “심혈관 질환자의 절반 이상이 뇌혈관 질환도 함께 앓고 있는 이유는 우리 몸이 혈관으로 이어져 있기 때문”이라며 “또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질환과 흡연, 스트레스 등이 혈관 손상을 가져와 심장과 뇌혈관이 좁아지면서 심장마비 혹은 뇌졸중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 술, 담배를 자주하거나 과로 및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 또 복부비만, 심혈관 및 뇌혈관 질환의 가족력이 있다면 반드시 정기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흉부외과 국제학술지 ‘The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on’ 최근호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