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전문가 두뇌 기능, 일반인과 차이 확연

서울대 권준수 교수팀 연구

오랫동안 바둑 수업을 쌓으면 두뇌 기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팀이 한국기원과 함께 협회 소속의 평균 12.4년 바둑을 훈련한 전문가를 대상으로 뇌 기능이 일반인들과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를 연구할 결과다.

연구팀은 17명의 바둑전문가(평균연령 17세·남 14, 여 3명)와 16명의 일반인(평균연령 17세·남 12, 여 4명)을 대상으로 fMRI(기능적 자기 공명 영상)를 촬영했다. fMRI는 뇌 혈액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의 농도 변화를 측정하여, 뇌 신경세포의 활동 정도를 알아보는 검사다.

연구결과, 비교군(바둑전문가)이 대조군(일반인)에 비해 정서적 처리와 직관적 판단에 관여하는 편도체와 안와접두엽 부위의 기능이 활성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간적 위치정보를 처리하는 두정엽 부위에서도 같은 현상이 관찰됐다.

정서적 처리는 외부의 정서적 자극이 들어올 때 그것을 빨리 처리해서 소화해낼 수 있음을 의미한다. 직관적 판단은 어렵게 계산하거나 생각하지 않고 순간적으로 판단하는 것을 의미한다.

바둑전문가는 일반인에 비해 정서적 처리, 직관적 판단을 처리하는 뇌 부위들이 서로 잘 연결되어, 하나의 자극에 대해 일련의 합목적적인 역할을 더욱 잘 수행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권준수 교수는 “이러한 발견은 인간의 뇌기능을 이해하는데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장기간 반복된 수련을 통하여 뇌기능이 변화할 수 있다는 기존 가설을 지지해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인간신경과학연구(Frontiers in Human Neuroscience)’ 10월호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