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호신 박사 신경외과 최우수 논문상

국립암센터 특수암센터 뇌척수종양클리닉 곽호신 박사가 최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53차 대한신경외과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정현 학술상’을 수상했다.

곽 박사는 ‘흉추 전이암에 대한 후방 접근법에 의한 척수감압 및 척추 기계고정술: 환자 기능 및 생존에 대한 예후인자 분석’ 연구 논문이 전체부문 최우수 논문으로 선정돼 수상하게 됐다.

이번 연구는 국립암센터에서 흉부 척추에 전이된 암종에 의하여 척수신경이 압박된 환자들에 대해 2002~2010년 후방접근 감압-고정술을 시행했던 환자 105명의 수술 성적 및 생존율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수술 전 보행이 불가능했던 환자의 50% 이상이 보행 가능한 정도로 기능이 향상됐으며, 이 수술을 통해 보행 기능을 유지한 환자들이 더 많은 항암 및 방사선 치료를 받을 기회를 갖게 돼 생존기간의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곽 박사는 “척추에 전이가 있는 암환자라도 적극적으로 기능을 보존하고 수술 후 항암 및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암환자의 삶의 질 유지 뿐 아니라 생존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