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수족구병 조심…최근 의사환자 급증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395개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손발입병(수족구병) 표본감시결과, 최근 수족구병 의사환자 발생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여름철 개인위생 준수를 각별히 당부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19일부터 25일까지 참여의료기관의 전체 외래환자수 1000명당 수족구병 의사환자수가 10.8명으로, 이는 작년 같은 기간 4.8명에 비해 높은 수치이며, 특히 만 5세 이하의 영‧유아가 92.1%에 해당돼 어린이집 등에서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수족구병은 주로 콕사키바이러스A16이나 엔테로바이러스 71이라는 장바이러스에 의해 여름과 가을철에 영·유아들이 많이 걸리는 질환이다. 증상으로 가벼운 미열과 함께, 혀, 잇몸, 뺨의 안쪽 점막과 손·발 등에 빨갛게 선이 둘린 쌀알 크기의 수포성 발진이 생기며 이 발진은 1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된다.

이처럼 대부분 환자가 증상 발생 후 7~10일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므로, 손을 자주 씻고 아이들 장남감 등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등 개인위생에 신경 쓰면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일부에서 뇌염과 무균성 뇌수막염 등 신경계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어, 만일 수족구병이 감염된 영·유아가 수일 내에 급성 이완성 마비증상을 보이면 조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전문적인 진료를 받아야 한다.

수족구병 예방수칙

▽ 올바른 손 씻기의 생활화

– 엄마와 아기가 함께 외출 전·후, 배변 후, 식사 전·후

– 산모와 소아과, 신생아실, 산후조리원,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는 아기 기저귀 교체 전·후 철저히 손 씻기

▽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 소독

▽ 수족구병 의심 시 바로 진료를 받고 타인과 접촉 최소화

▽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은 철저히 세탁하여 타인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하기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