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픔은 심리문제….간식 조금이면 해결

식욕 억제효과, 많이 먹은 것과 동일

간식을 아주 조금만 먹어도 많이 먹는 것 못지 않게 배고픔을 달래주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와 미국의 공동연구팀은 104명을 대상으로 오후 중간에 감자칩, 파이, 초콜릿 등의 간식을 제공했다. 간식의 분량은 사과파이 한입 크기에서 큰 조각 2개에 이르는 것이 각기 제공됐다.

그리고 15분 후에 참가자들의 배고픔 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간식을 77% 더 많이 먹은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의 배고픔 정도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단기적으로는 많이 먹으나 적게 먹으나 효과가 같았다는 말이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배고픔이란 원래 실제로 먹는 것과는 연관성이 강하지 않고 심리상태와 더 많은 관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오후 중반이 되어 식사한 지 몇 시간 지나면 신체에서 더 많은 연료를 필요로 하지 않더라도 머리에서 식욕을 부추기기 시작한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때 간식을 공급해 머리가 긴장을 풀 시간을 15분 정도 제공하면 배고픔을 덜 수 있다는 것이다. 결론은 간식을 평소의 절반 분량으로 줄이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식품의 질과 선호(Food Quality and Preference)저널에 실렸으며 ‘멘스헬(menshealth)가 최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