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생존자 고혈압 관리, 더 철저해졌다

서울대병원·국립암센터 연구 결과

고혈압이 있는 암 생존자들이 일반 고혈압 환자보다 혈압 관리를 더 철저하게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과 국립암센터 암정책지원과 박종혁 과장 연구팀이 2009년 전국 암환자 경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385명의 고혈압 암 생존자와 1124명의 일반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고혈압 관리 상황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혈압약을 규칙적으로 복용한다’에 대해 고혈압 암 생존자는 92.7%, 일반 고혈압 환자는 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고혈압 암 생존자의 연 평균 혈압 체크 횟수는 98.6회로, 일반 고혈압 환자의 28.8회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또 ‘본인의 혈압이 잘 관리되고 있다’에 대해서는 고혈압 암 생존자는 60.8%, 일반 고혈압 환자는 26.2%가 ‘그렇다’고 답했다.

암 생존자 5명 중 1명이 고혈압이 있는데 최근 암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혈압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5년 이상 장기 생존한 암 환자들에게는 뇌혈관 및 심혈관 질병이 주요 사망 원인이다. 이에 따라 고혈압 암 생존자는 암 뿐 아니라 심뇌혈관 질병의 주요 원인인 고혈압에 대한 관리가 중요하다.

신동욱 교수는 “2004년 국민건강보험공단자료로 고혈압 약물 순응도를 분석하였을 때는, 암 생존자들의 고혈압 관리가 일반인보다 오히려 못했던 것으로 나타난 적이 있다”며 “지난 수년간 암 생존자의 암 이외의 건강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다행히도 암 생존자들이 고혈압 관리에 좀 더 신경을 쓰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외 학술지인 ‘고혈압 연구(Hypertension Research)’에 게재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